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박지성 교체출전' PSV, 유로파리그 32강 진출 좌절

[인터풋볼] 박지성(32)이 교체 출전했지만 PSV 에인트호벤의 추락을 막지 못했다.

PSV는 13일(한국시간) 네덜란드 아인트호벤 필립스 스타디온서 열린 초르노모레츠 오데사(우크라이나)와의 2013/2014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6차전에서 0-1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PSV는 2승 1무 3패 승점 7점에 그치며 초르노모레츠(승점 10점)에 2위 자리를 내주며 유로파리그 32강 진출에 실패했다.

32강 진출이 걸린 운명의 한판에서 PSV는 경기 시작부터 초로노모레츠를 압박했다. 하지만 PSV의 젊은 선수들은 골문 앞에서 냉정함을 유지하지 못하며 계속 득점에 실패했다.

반면 초로노모레츠는 후반 13분 제제의 선제 헤딩골로 PSV의 압박했다. 위기에 빠진 PSV는 후반 21분 박지성을 교체 투입하며 추격의 고삐를 당겼다.

PSV는 후반 43반 리에라가 퇴장을 당하면서 수적 우위까지 점했지만 이를 살리지 못했다. 후반 44분 토이보넨이 절호의 찬스를 맞이했지만 이마저도 물거품이 되며 분루를 삼켜야 했다.

이경헌 기자

사진=PSV 에인트호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헌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