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치&걸스
박수진, 가까이서 보니 인형인지 사람인지

욘사마 배용준의 아내 박수진은 최근 한 업체의 매장 오픈 기념 팬사인회에 참석했다.

이날 그녀는 레드컬러의 체크무늬 롱 스커트와 블랙 니트를에 가죽 재킷을 걸쳐 행사장 안의 시선을 흡수했다.

시크하면서 러블리한 스타일에 특히 속이 비치는 과감한 노출과 강렬한 레드립은 그녀의 섹시미를 더욱 돋보이게 만들었다.

근접 촬영한 모습에서는 마치 만들어 놓은 인형과 같이 하얗고 투명한 얼굴 피부를 자랑한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