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맨유의 반박, “우리의 경험 부족? 책임은 레알에 있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공식 성명을 통해 레알 마드리드의 플로렌티노 페레스 회장의 비난에 대해 대응했다.

다비드 데 헤아의 이적 무산은 이적 시장 역사에 길이 남을 사건으로 남게 됐다. 레알과 맨유는 지난달 31일 데 헤아의 이적에 최종 합의했고, 발표만을 앞두고 있었다. 그러나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사무국에 등록기한을 넘기는 실수를 범하며 데 헤아의 이적이 허무하게 무산됐다.

그러나 실수의 원인에 대해서는 레알과 맨유 모두 책임을 회피하고 있는 상황이다. 레알은 맨유가 서류를 늦게 보냈다고 전하고 있고, 맨유는 제 시간에 보냈지만 레알이 실수를 해 처리하지 못했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레알의 페레스 회장은 4일 스페인 방송 ‘카데나 세르’를 통해 “치욕적인 일이다. 나는 누군가를 비난하고 싶지 않지만 우리는 왜 8시간이나 걸려 서류가 돌아왔는지 이해할 수 없다. 호르헤 멘데스는 우리에게 맨유가 월요일 맨유가 협상을 원하고 있다고 말했고, 협상은 완료가 됐다. 우리는 저녁에 발표를 준비하고 있었지만 그럴 수 없었다. 내 생각에 맨유는 이런 일에 대한 경험이 부족하다. 코엔트랑이나 에레라와 관련돼서도 마찬가지다”며 이번 데 헤아 이적 실패에 대해 맨유의 경험 부족이 이유라 밝혔다.

그러나 맨유의 생각은 달랐다. 맨유는 공식 성명을 통해 “우리의 서류가 제 시간에 도착했다는 것은 사실이고, 이를 증명할 수 있다. 레알은 이번 사건에 대한 자신들의 서투름을 지우기 위해 초점을 흐리고 있다. 우리 모두 남을 비난하는 것을 좋아하지만 궁극적인 책임은 레알에 있다”며 데 헤아의 이적 무산은 자신들의 경험 부족이 아닌 레알에 책임이 있다고 전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