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맨유의 No.9' 마샬, 649억의 가치 증명할까

[인터풋볼] 서재원 기자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의 이적을 확정한 앤서니 마샬(19)이 등번호 9번을 배정받았다. 그가 골로써 맨유의 진정한 No.9로 거듭날 수 있을까.

맨유는 1일(이하 한국시간)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맨유가 마샬과 계약을 체결했다. 그와의 계약을 발표하게 돼 기쁘다”고 발표했다. 마샬의 계약기간은 4년으로 그의 계약에는 1년 추가 연장 옵션이 포함됐다.

이에 마샬은 "맨유에 합류하게 돼 정말 기쁘다. 항상 프리미어리그에서 뛰는 것을 꿈꿔왔다. 빨리 팀 동료들을 만나고 싶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10대임에도 이적료가 어마어마하다. 영국 ‘BBC'는 마샬의 이적 소식을 전하며, “마샬의 이적료는 3,600만 파운드(약 649억 원)로 이는 10대 축구선수 중 가장 비싼 금액이다”고 보도했다. 이 금액은 역대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이적료 9위에 해당하기도 한다.

엄청난 이적료 때문에 상당한 비판이 예상된다. 이미 FIFA 산하인 국제스포츠연구소(CIES)에 있는 라파엘레 폴리는 1일 프랑스 언론 ‘르퀴프’와 인터뷰에서 “맨유의 마샬 영입은 오버페이다. 이적 시장에서 이례적인 일이다”며 과도하게 높게 책정된 마샬의 이적료에 대해 의문을 품었다.

비판을 무마할 방법은 골밖에 없다. 최근 맨유의 공격진은 숱한 비난에 시달려야 했다. 이번 시즌 리그 4경기에서 3득점 밖에 올리지 못했고, 최전방 스트라이커 웨인 루니는 리그에서 단 한골도 넣지 못했다. 만약 마샬이 단기간에 득점에 성공한다면 논란을 잠재울 수 있다.

10대 최고 이적료를 경신하며 맨유에 입성한 마샬. 그가 맨유의 답답한 득점력을 해결해 루이스 판 할 감독의 체면을 살릴 수 있을지 기대해본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맨유 공식 트위터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