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기네스컵] ‘루니 득점포’ 맨유, 바르셀로나에 3-1 승… 3연승 질주

맨유 바르셀로나 3-1

[인터풋볼] 이현민 기자= 웨인 루니가 골 맛을 본 맨유가 바르셀로나에 기분 좋은 승리를 거뒀다.

맨유는 26일 오전 5시(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타클래라 리바이스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2015 기네스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 3차전에서 루니, 린가르드, 야누자이의 연속골에 힘입어 하피냐가 한 골을 만회한 바르셀로나에 3-1로 이겼다. 이로써 기네스컵 3연승을 달렸다. 바르셀로나는 1승 1패를 기록했다.

바르셀로나는 4-3-3을 가동했다. 스리톱 페드로-수아레스-하피냐, 허리를 로베르토-부스케츠-이니에스타가 구축했다. 수비는 아드리아누-베르마엘렌-피케-알바, 골문을 슈테켄이 지켰다.

맨유는 4-2-3-1을 꺼냈다. 원톱 루니, 2선에 영-데파이-마타가 나섰다. 미드필더는 슈나이덜린-캐릭, 포백은 쇼-블린트-존스-다르미안, 골키퍼 장갑을 데 헤아가 꼈다.

경기 시작 3분 만에 바르셀로나 수아레스가 아크 정면에서 시도한 오른발 프리킥이 골대를 맞았다. 2분 뒤 오프사이드 트랩을 무너뜨린 로베르토가 데 헤아와 1대1에서 찬 슈팅이 걸렸다.

위기를 넘김 맨유는 한 번의 기회를 골로 연결했다. 전반 7분 영의 코너킥을 루니가 헤딩골로 연결했다.

일격을 당한 바르셀로나의 공세가 펼쳐졌다. 전반 14분 로베르토의 중거리 슈팅이 수비수에게 차단 됐다. 계속해서 볼을 돌려가며 점유율을 높여갔지만 전방으로 볼 배급이 안 됐다.

맨유는 바르셀로나의 공세를 침착히 막은 후 차분히 경기를 풀어갔다. 전반 25분 영이 침투 패스, 루니가 골라인까지 파고들어 크로스 한 볼, 27분 영이 절묘하게 감아 찬 슈팅이 슈테켄에게 막혔다.

전반 막판에 접어들면서 바르셀로나의 공격이 거셌다. 전반 42분 수아레스가 맨유 아크 정면에서 터치 후 오른발 터닝슛 했으나 골대를 또 강타했다. 1분 뒤 페드로의 땅볼 크로스에 이은 수아레스의 왼발 슈팅이 데 헤아를 넘지 못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바르셀로나는 골키퍼 슈테켄 대신 마십, 아드리아누를 빼고 라키티치를 투입했다. 맨유는 선수 교체 없이 임했다.

후반 5분 맨유는 데파이가 상대 페널티박스 좌측 안에서 중앙으로 치고 들어오며 왼발 슈팅으로 공격의 시작을 알렸다.

경기를 풀어가는데 어려움을 겪던 바르셀로나는 서서히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후반 13분 라키티치가 상대 아크 우측 대각에서 예리한 프리킥으로 간담을 서늘케 했다. 15분에는 페널티박스 안에서 페드로와 2대1 패스를 주고받은 수아레스가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그러나 부심의 기가 올라갔다.

맨유는 후반 19분 11명을 모두 바꿨다. 그리고 1분 뒤 교체로 들어간 블랙켓의 땅볼 크로스를 문전에서 린가르드가 밀어 넣으며 쐐기골을 작렬했다.

바르셀로나도 후반 24분 3명을 동시에 교체했다. 26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헤딩슛이 또 골대를 맞는 불운과 마주했다. 30분 굼바우의 중거리 슈팅은 멀찌감치 벗어났다.

막판까지 만회골을 노리던 바르셀로나는 후반 45분 로베르토의 크로스를 하피냐가 아크 정면에서 환상적인 왼발 논스톱 슈팅 득점으로 추격의 불을 지폈다. 기쁨도 잠시. 추가시간 야누자이가 쐐기골을 넣어 맨유가 3-1로 승리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민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이성경 ‘시크한 올블랙’ (지미추)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효민 ‘독보적인 비주얼’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포토] 차예련 ‘가을날에 여신느낌’ (잉크)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