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치&걸스 걸스
납치된 인질, ‘메시!’ 한마디에 목숨 구해

[사진= 산티아고 로페즈 메넨데즈 페이스북] [사진= 산티아고 로페즈 메넨데즈 페이스북]

지난 24일 나이지리아 수도 아부자 인근에서 아르헨티나 출신 산티아고 로페즈 메넨데즈가 외국인의 몸값을 노린 무장 괴한들에게 납치됐다가 3일만에 구출되었다.
인질 억류기간 중에 ‘메시’ 덕분에 목숨을 유지 할 수 있었던 스토리를 최근 스페인 일간지 ‘문도 데포르티보’가 소개했다.

산티아고는 아부자의 한 밀가루 회사에서 엔지니어로 일을 하다가 지난 24일 오전 인근 콘타고라로 출장을 가는 도중 오토바이를 타고 공중에 총을 쏘며 다가온 괴한들에 의해 그가 운전하던 밴과 함께 납치되었다.

산티아고는 구출되기 전 3일 동안 억류되었는데 괴한들은 백인의 외모를 가진 산티아고를 미국인으로 단정짓고 여느 인질들과 같이 아무렇게나 취급했다. 언어가 통하지 않은 상황에서 산티아고는 본인은 미국인이 아니고 아르헨티나에서 왔다는 것을 설명하려 했지만 괴한들은 그의 말을 이해하지 못하고 계속 ‘아메리칸’이라고 불렀다.

하지만 산티아고는 만인의 스타인 ‘메시’를 떠올리며 이내 ‘메시’ ‘메시’를 외쳐댔다.
‘메시’라는 이름을 알아 들은 괴한들은 그가 미국인이 아닌 아르헨티나인이라는 것을 이해했고 그 이후 나이지리아 구조대가 급파되어 구출될 때까지 산티아고는 ‘메시’ 덕분에 억류 기간 동안 더 이상 학대 받지 않고 편한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고 밝혔다.

현재 석유 생산지인 남부 나이지리아에서는 외국인의 몸값을 노리는 납치가 성행하고 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화보] 이진혁, 휴일에는 김민규-이대휘-강석화 자주 만나…“술 한잔 안 마시고 수다” [화보] 이진혁, 휴일에는 김민규-이대휘-강석화 자주 만나…“술 한잔 안 마시고 수다”
[포토] 리한나 ‘뷰티 클래스에서도 폭발하는 카리스마’ (펜티 뷰티) [포토] 리한나 ‘뷰티 클래스에서도 폭발하는 카리스마’ (펜티 뷰티)
[포토] 강하늘-공효진-김지석 ‘기대 되는 폭격형 로맨스’ (동백꽃 필 무렵) [포토] 강하늘-공효진-김지석 ‘기대 되는 폭격형 로맨스’ (동백꽃 필 무렵)
[포토] 이종혁 ‘코미디 연기에 최적화된 웃음’ (두번할까요) [포토] 이종혁 ‘코미디 연기에 최적화된 웃음’ (두번할까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