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자칼럼 기자칼럼
[서재원의 EPL通] 프리미어리그 직관, 티켓은 얼마나 할까?(2)

[인터풋볼] 한국 선수들의 활약으로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뜨겁다. 그러나 우리가 EPL을 볼 수 있는 부분은 TV 위성 중계에 잡힌 모습이 전부다. 두 시즌동안 모 일간지 EPL 현지 통신원 역할을 수행한 필자의 경험을 통해, TV에서는 볼 수 없는 EPL 뒷이야기를 매주 금요일 '서재원의 EPL通'에서 풀어내고자 한다.[편집자주]

지난주에는 EPL 시즌권과 멤버십의 개념에 대해 알아봤다면, 이번에는 단일 경기 티켓에 대해 설명하고자 한다.

앞선 기사에서 말했듯이 EPL 직관을 위해 굳이 시즌권을 구매하거나 멤버십회원에 가입하기엔 제약이 너무 많다. 현장구매도 쉬운 일이 아니기에 사실상 단기간의 여행 시 정상적인 방법을 통해 티켓을 구매하기 쉽지 않다. 따라서 정상적인 방법이 아닌 다른 경로를 통해 티켓을 구하는 게 훨씬 속 시원한 일 일수도 있다. 여기서 말하는 다른 경로는 바로 ‘암표 구매’다. 그러나 암표도 그 티켓의 원가를 알아야, 보다 원가에 가까운 싼 값으로 흥정할 수 있지 않을까?

# EPL 단일 경기 티켓 가격

영국 ‘BBC'가 지난해 10월 발표한 'Prce of Football survey 2014'에서 전 구단의 시즌 티켓 가격과 함께 단일 경기 티켓 가격을 소개했다. 이 조사에선 2014-15 시즌 EPL 20개 전 구단의 최고가 티켓과 최저가 티켓뿐만 아니라 경기장에서 판매하는 ‘매치데이 프로그램’ 책자 가격, 파이(Pie)와 티(Tea)의 가격까지 세세히 설명돼 있다.

‘BBC’에 따르면 2014-15 EPL에서 티켓 가격이 가장 비싼 구단 역시 아스널이었다. 아스널의 가장 비싼 단일 경기 티켓의 가격은 97파운드(한화 약 16만 7,000원)으로 K리그 클래식 수원 삼성의 일반석 티켓 1만 4,000원 보다 약 12배 더 비싸다. 가장 싼 좌석의 티켓가도 27파운드(약 4만 6,000원)로 런던 현지에서 보는 ‘위키드’ 뮤지컬 티켓의 제일 싼 좌석과 비슷한 수준이다. 그러나 아스널의 제일 싼 좌석에서 경기를 관람하려 한다면, TV 중계보다 더 못한 시야에서 경기를 관전할 수밖에 없는 부분은 감수해야 한다.

아스널 다음으로 티켓 가격이 비싼 구단은 첼시다. 첼시의 가장 비싼 티켓은 87파운드(약 14만 8천원)이고, 제일 싼 티켓은 50파운드(약 8만 6천원)다. 가장 비싼 좌석과 싼 좌석의 가격 차이가 크지 않은 이유는 필자의 경험상, 경기를 보는 시야에 있어 그만큼 차이가 없기 때문이다.

가장 있기 있는 구단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티켓 가격은 36파운드(약 6만 2,000원)부터 58파운드(약 10만원)로 판매된다. 이는 토트넘 홋스퍼(32~81파운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20~75파운드)보다 적은 가격으로 상대적으로 런던 내에 있는 구단의 티켓 가격이 비싼 편이다.

# EPL 암표...과연 얼마나 할까?

우리는 암표를 상상할 때, 경기장 앞에서 파는 암표상을 떠오르게 된다. 실제로 경기장 주변엔 엄청난 암표상들이 활개(?)를 치고 있고, 그들은 우리와 같은 동양인을 발견하면 무조건 달려든다. 동양인들이 영어를 잘 하지 못할 뿐 아니라, 여행객들이 돈을 많이 들고 다니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그러나 정말 급하진 않고선 이 방법을 통해 티켓을 구매하는 것을 추천하지 않는다. 보통 과도하게 높은 가격을 부르는데, 영국 원어민과 맞서 흥정하기란 쉽지 않다. 또 EPL 티켓은 우리가 흔히 아는 티켓의 모양도 있지만, 보통 암표상들은 E-티켓과 같은 형태의 종이티켓을 주로 판매한다. 최근 이러한 티켓 중에 위조, 복사된 티켓이 자주 발견되고 있어 돈만 날리고, 경기는 못 보는 여행객들의 사례가 늘고 있다.

암표도 잘만 알아보면 미리 구매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 최근 EPL 티켓을 판매하는 사이트도 늘어났고, 영국에서 구매대행을 통해 용돈벌이를 하는 유학생이나 이민자들도 그 수가 늘어났다. 유럽 배낭여행객들이 머무는 한인민박집에서도 EPL 티켓을 구매할 수 있도록 연결해 주기도 한다.

필자도 약 1년 반 동안 런던에서 거주하며, EPL 티켓을 알아봐달라는 문의를 수도 없이 받았다. 당시에도 실제 주변 사람들에게 대부분 암표구매의 방법을 추천해줬다. 그 이유는 비록 원가보단 비싸긴 하지만, 원하는 구역의 좌석을 선택해 구매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전문적으로 티켓 구매대행업을 하는 한 이민자의 말에 따르면 “나와 같이 전문적으로 암표를 판매하는 암표상들은 영국 전국적으로 거대한 커뮤니티가 형성돼 있다. 따라서 원하는 좌석의 티켓을 서로 거래하고 고객이 문의해오면 원하는 구역의 티켓을 웬만하면 구해줄 수 있다”고 원하는 구역의 티켓을 구하는 방법을 밝혔다.

앞서 EPL 티켓 가격을 설명했지만 하나 빠진 것이 있다. EPL 티켓의 가격은 좌석의 위치뿐만 아니라 상대 팀이 누구냐에 따라 차이가 달라진다. 또 리그경기인지 컵대회인지와 경기의 중요도에 따라 가격이 책정된다. 즉 같은 좌석이라도 상대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인지, 퀸즈파크 레인저스인지에 따라, 리그경기인지 UEFA 챔피언스리그(UCL) 경기인지에 따라 가격이 달라진다.

암표가도 이 기준에 따라 달라지기 마련이다. 필자가 직접 눈으로 확인한 가장 비싼 암표 티켓의 가격은 약 2,400파운드(당시 약 413만원)으로, 첼시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2013-14 UCL 4강전 경기였다. 첼시에 워낙 중요한 경기다 보니 당시 암표가가 폭등했고, 저 가격에도 티켓을 구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상당했다.

리그 막바지에 맨유와 첼시, 맨시티와 아스널 등 순위에 영향을 끼치는 빅 경기의 경우는 평균 150~250파운드(약 26~44만원)의 암표가가 형성된다. 특히 TV 중계화면에 잡힐 수 있는 좌석의 가격은 보통 250파운드가 넘는다.

반면 가장 싸게 구한 티켓은 45파운드(당시 약 8만원)로 아스널과 첼시의 2013-14 리그컵 경기였다. 첼시와 아스널이 맞붙는 빅 경기였지만, 컵대회 16강전이라는 특성 때문에 정가에 티켓을 구할 수 있었다. 암표를 정가에도 구할 수 있는 이유는 암표상들은 보통 다량의 시즌티켓과 멤버십을 보유하고 있는데, 만약 표가 팔리지 않으면 원가에라도 파는 게 손해를 보지 않는 일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EPL 직관을 위해 영국에 직접 간다고 했을 때, 그나마 싸고 편하게 티켓을 구하려 한다면 리그 초반경기 또는 컵대회를 관람할 것을 추천한다. 아무리 UCL 경기라도 조별리그 경기라면, 상대가 레알 마드리드, 바르셀로나가 아닌 이상 원가에 가까운 금액으로 티켓을 구할 수 있다.

# 본 기사는 암표 구매 행위를 조장하고자 하는 의도가 없음을 밝힙니다. 암표 거래가 불법적인 행위는 확실하나, 그 행위도 그들의 축구 문화의 일부임을 소개하고자 했습니다.

[인터풋볼] 서재원 기자 soccersjw@interfootball.co.kr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화보] 공명, ‘기방도령’ 이어 ‘멜로가 체질’까지…“연기가 가장 즐거워” [화보] 공명, ‘기방도령’ 이어 ‘멜로가 체질’까지…“연기가 가장 즐거워”
[포토] 이수근-소유-김희철 ‘기대되는 예능장인 조합’ (썸바이벌 1+1) [포토] 이수근-소유-김희철 ‘기대되는 예능장인 조합’ (썸바이벌 1+1)
[화보] 윤승아, 사랑스러움 가득한 여신美 발산 [화보] 윤승아, 사랑스러움 가득한 여신美 발산
[포토] 청하 ‘홀리지 않을 수 없는 완벽한 무대’ (쇼케이스) [포토] 청하 ‘홀리지 않을 수 없는 완벽한 무대’ (쇼케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