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자칼럼 기자칼럼
[서재원의 EPL通] 프리미어리그 직관, 티켓은 어떻게 구할까요?(1)

[인터풋볼] 한국 선수들의 활약으로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뜨겁다. 그러나 우리가 EPL을 볼 수 있는 부분은 TV 위성 중계에 잡힌 모습이 전부다. 두 시즌동안 모 일간지 EPL 현지 통신원 역할을 수행한 필자의 경험을 통해, TV에서는 볼 수 없는 EPL 뒷이야기를 매주 금요일 '서재원의 EPL通'에서 풀어내고자 한다.[편집자주]

EPL 직관은 모든 축구팬들의 꿈이자 목표 중 하나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그 꿈과 목표를 너무나 먼 미래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막상 준비하고 계획을 실행해보면, EPL 직관을 위해 영국행 비행기에 오르는 것이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EPL 직관에 필요한 것. 우선 영국행 비행기표가 가장 큰 부담이겠지만, EPL 티켓 가격도 무시할 수 없다. 또한 가격을 알아도 영국에 거주하지 않는 이상 원하는 경기의 티켓을 정상적인 방법을 통해 구할 확률도 높지 않다. 그렇다면 EPL 티켓을 구할 수 있는 방법은 뭐가 있을까?

EPL 티켓을 구하는 방법은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 합법적인 방법과 불법적인 방법이다. 그 중 합법적인 방법으로 1)시즌권 구매, 2)멤버십 회원가입, 3)현장구매 등으로 나눌 수 있는데,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러한 정상적인 방법을 통해 티켓을 구하긴 쉽지 않다.

#시즌권 티켓 구매?...그림의 떡일뿐

영국 ‘BBC'는 지난해 10월 ‘Price of Football survey 2014’라는 제목의 EPL 전 구단의 시즌 티켓 가격에 대한 분석 기사를 보도했다. 이 기사에 따르면 2014-15 시즌 EPL에서 시즌권 티켓 가격이 가장 비싼 구단은 아스널이다. 아스널의 가장 비싼 시즌권 티켓의 가격은 2,013 파운드(한화 약 345만원)로 이는 영국 노동자들의 한 달 치 평균 월급에 가까운 금액이기도 하다. 아스널에서 가장 싼 시즌 티켓 가격도 1,014파운드(약 173만 원)으로 만만치 않은 비용이다.

아스널 다음으로 시즌권 가격이 비싼 구단은 토트넘 홋스퍼다. 토트넘의 가장 비싼 시즌권 티켓 가격은 1,895파운드(약 324만원)이고 제일 싼 티켓 가격도 795파운드(약 136만원)이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경우에는 950파운드(162만원)부터 532파운드(91만원)까지의 가격으로 시즌권을 판매한다.

반면 EPL에서 가장 저렴하게 시즌 티켓을 구할 수 있는 구단은 다름 아닌 맨체스터 시티다. 맨시티의 가장 싼 시즌권 가격은 299파운드(약 52만원)이다. 애스턴 빌라(335파운드), 선덜랜드(400파운드) 등의 구단도 마음만 먹으면 싼 값에 시즌권을 구할 수 있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점은 한국에 살고 있는 우리가 시즌권 티켓을 구매할 필요가 있냐는 부분이다. 만약 영국에 거주하고 있다면 시즌권의 구입을 고려해 볼 수도 있겠지만, 한국에서 단 한 두 경기를 보기위해 EPL의 시즌권을 구입할 필요는 없다.

#멤버십 회원 가입과 현장구매도...글쎄

단지 가격만 훑어 봤는데도 시즌권 구입이 그리 쉬운 일이 아님을 알 수 있다. 그러나 이는 영국에 사는 현지인들에게도 마찬가지다. 필자는 영국 런던에서 아스널 팬들이 많은 북런던 지역에서 거주했는데, 당시 주변에 많은 사람들이 멤버십 회원을 통해 티켓을 구매했다.

멤버십 회원은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시즌권 티켓의 하위개념이라 생각하면 된다. 멤버십 회원에 가입하면, 비회원보다 먼저 티켓을 구매할 수 있는 특권이 생긴다. 비록 구단마다 상이한 멤버십의 등급과 마일리지 혜택 등 복잡한 측면이 있지만 간단히 우선권 개념이라 생각하면 된다. 아스널의 경우 제일 싼 멤버십 회원 가입가가 29파운드(약 5만원)부터 시작한다. 즉 멤버십에 가입하려해도 비용이 발생한다.

따라서 시즌권 티켓과 마찬가지로 굳이 영국에 거주하지 않는 이상 멤버십에 가입할 필요는 없다. 멤버십 회원에 가입하는 데 비용도 들뿐 아니라, 멤버십 카드를 수령하는데 걸리는 시간(런던 기준 1~2주), 해당 경기 오픈일 등 고려해야 할 사항이 너무나도 많다.

최후의 방법인 현장구매의 경우도 성공 확률이 높지 않다. 맨유-아스널전과 같이 우리가 보고 싶은 빅 경기는 당연히 일찍 매진되기 때문에 현장 판매가 극히 드물다. 물론, 하위권팀간의 경기는 충분히 현장구매를 통해 구할 수 있지만, 영국까지 간 김에 빅경기는 보고 와야 하지 않을까?

결국, 시즌권 티켓이나 멤버십 가입, 현장구매 등 정상적인 방법을 통한 EPL 티켓 구매는 어쩌면 우리에겐 그림의 떡일 수밖엔 없다. 어쩌면 합법적인 경로가 아닌 방법으로 티켓을 구하는 게 제일 간편한 방법이기도 하다. 다음 주에는 우리가 EPL 티켓을 제일 쉽게 구할 수 있는, 암표에 대해 소개하고자 한다.

[인터풋볼] 서재원 기자 soccersjw@interfootball.co.kr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엑소 첸, 10월 1일 두 번째 미니앨범 ‘사랑하는 그대에게(Dear my dear)’ 발 엑소 첸, 10월 1일 두 번째 미니앨범 ‘사랑하는 그대에게(Dear my dear)’ 발
[포토] 현빈 ‘비주얼 효과로 더 빛나는 시계’ (오메가) [포토] 현빈 ‘비주얼 효과로 더 빛나는 시계’ (오메가)
[포토] 모모랜드 연우 ‘3D 그래픽으로 빚어낸 것 같은 완벽 비주얼’ (리복) [포토] 모모랜드 연우 ‘3D 그래픽으로 빚어낸 것 같은 완벽 비주얼’ (리복)
‘W 프로젝트 4’ 황윤성, 신규 의류 브랜드 전속 모델로 발탁 ‘W 프로젝트 4’ 황윤성, 신규 의류 브랜드 전속 모델로 발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