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리그, 유관중 전환 ‘준비 완료’...슈퍼매치 유관중은 ‘미지수’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돌다리도 두드리는 심정으로 철저하게 준비를 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무관중 운영되던 K리그에 제한적으로 관중이 허용되고, 이번 주 안에 확정된다. 이에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철저한 준비를 통해 최대한 안전하고, 빠르게 유관중으로 전환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2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거리두기 단계별 기준 및 실행방안' 발표에 따라 야구, 축구 등 프로스포츠의 제한적 관중 입장이 허용된다고 밝혔다. 프로스포츠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개막 이후 무관중 경기를 계속 이어왔고, 이번 발표를 통해 제한적으로 유관중 전환이 가능해졌다.

철저하게 준비를 하고 있는 K리그다. 코로나 여파로 지난 5월 8일 무관중으로 개막한 K리그는 철저하게 방역 수칙을 지키며 전 세계적으로도 모범 사례가 되고 있고, 아시아 내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이를 넘어 K리그를 주관하는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유관중을 대비해 각 구단과 긴밀히 협력하며 철저하게 계획을 세워왔다.

이에 대해 프로연맹 관계자는 "K리그는 유관중에 대한 준비를 계속 해왔다. 각 구단 들도 연맹도 준비를 잘해왔고, 돌다리도 두드리는 심정으로 준비를 하고 있다. 예매 시스템, 입장 절차, 방역 절차 등은 이미 준비가 다돼있는 상황이다. 여기에 음식물 섭취, 응원 등에 대해서도 논의를 하고 있고, 이번 주 내에 날짜를 확정해 발표한 다음 세부적인 계획도 확정할 것이다“고 전했다.

이제 남은 것은 유관중 전환 시점이다. 여러 상황을 볼 때 7월부터 유관중이 가능하지만 연맹과 구단 모두 철저한 준비를 위해 일주일 정도는 시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런 이유로 7월 첫째 주 4~6일 예정된 K리그1 10라운드(6경기)와 K리그2 9라운드(5경기)부터 관중 입장이 가능할지는 미지수고, 관중 동원력을 자랑하는 K리그의 대표 라이벌 매치인 슈퍼매치도 관중이 입장할 수 있는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많은 관계자들은 7월 둘 째주 경기부터 유관중이 가능하다고 전망하고 있다.

이에 대해 프로 연맹 관계자는 “문체부와 협의를 통해 이번 주 유관중 일정과 규모를 확정 발표할 것이다. 다만 관중 입장을 위한 실질적이 준비 기간은 일주일 정도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각 구단들도 홈경기를 준비할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고 답했다.

유관중 전환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각 구단의 기대감도 높다. 전북 현대의 조세 모라이스 감독은 “유관중에 대해서는 한국프로축구연맹이 결정하는 것에 따를 것이다. 잘 결정해줄 것이라 믿는다. 당연히 팬들이 경기장에 찾아오면 선수들이 더 힘을 낼 수 있다. 긍정적인 요소들이 많다. 그러나 팬들도 예방수칙 등을 잘 지켜줘야 아무런 문제가 생기지 않는다”며 팬들에게 메시지를 전했다.

이어 전북의 한교원은 “당연히 팬들이 오시면 기쁘다. 팬들의 함성을 들으면서 달릴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함을 느낀다. 보답하기 위해 더 열심히 준비하겠다. 감사한 일이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여기에 각 구단의 관계자들도 유관중에 대한 기대감을 전하기도 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