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리그1 POINT] ‘이제 첫 패’ 울산의 시즌은 아직 많이 남았다

[인터풋볼=울산] 정지훈 기자= 정말 안 풀린 경기였다. 그러나 울산 현대의 시즌은 아직 많이 남았고, 이제 첫 패배했을 뿐이다. 아직 포기할 단계는 아니다.

울산 현대는 28일 오후 6시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9라운드에서 전북 현대에 0-2로 패배했다. 이날 패배로 울산은 무패 행진이 마감됐고, 승점 20점에 머물며 선두 전북과 승점차가 4점으로 벌어졌다.

이번 경기는 ‘현대가 더비’인 동시에 사실상 결승 1차전이라 불렸고, 그만큼 우승 향방에 매우 중요한 경기였다. 그러나 울산 입장에서는 경기 초반부터 모든 계획이 꼬이기 시작했고, 계속해서 변수가 발생했다. 울산은 워밍업 도중 신진호가 부상을 당해 선발 명단을 급하게 수정해야 했고, 전반에는 김기희까지 퇴장을 당하며 어려움을 겪었다.

김도훈 감독은 할 수 있는 것이 많지는 않았다. 신진호의 부상으로 이미 시작부터 계획이 꼬였고, 김기희가 이른 시간 퇴장을 당하면서 긴 시간 수적 열세에 시달려야 했다. 그래도 김도훈 감독은 반전을 위해 비욘존슨과 이청용 카드까지 꺼내들었지만 경험이 풍부한 전북을 흔들지 못했고, 결국 쿠니모토에게 쐐기골까지 내주며 무너졌다.

그러나 이제 첫 패배다. 선두를 달리는 전북도 이미 첫 패배를 당한 상황이었고, 아직 시즌은 많이 남았다. 이런 이유로 김도훈 감독도 선수들을 격려하며 분위기를 수습했고, 반전을 약속했다.

경기 후 김도훈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10명이 싸워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 이제 한 번 졌기 때문에 다음 경기를 잘 준비하겠다”면서 “그래도 선수들이 기회를 만들었다는 것에 기대를 하고 있다. 빨리 잊고 다음 경기 준비하겠다”며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을 격려했고, 다음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답했다.

김도훈 감독 말대로 이제 첫 패배를 했을 뿐이다. 아직 시즌은 많이 남았고, 전북과 맞대결은 최대 두 번이 남았다. 이번 전북전에서는 여러 변수가 발생하며 운이 따르지 않았지만 분명 울산의 경기력은 지난 시즌보다 좋았고, 남은 경기에서 충분히 반전할 능력이 있는 팀이다. 아직 포기할 때는 아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