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3G 연속골’ 한교원, “비결? 동료들의 도움이 있었기에...”

[인터풋볼=울산] 정지훈 기자=3경기 연속골을 성공시키며 전북의 연승을 이끌고 있는 한교원이 비결을 묻는 질문에 모든 공을 동료들에게 돌렸다.

전북 현대는 28일 오후 6시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9라운드에서 울산 현대를 2-0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전북은 5연승과 함께 승점 24점이 되며 2위 울산(승점 20)과 승점차를 4점으로 벌렸고, 선두를 수성했다.

경기 후 한교원은 “중요한 경기였는데 승리해서 너무 기쁘다. 모든 선수들이 중요한 경기에서 잘 준비했고, 승리에 대한 갈망이 컸다”며 소감을 밝혔다.

중요한 승리였다. 울산 원정에서 승리를 거둔 전북은 승점차를 4점으로 벌리며 우승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한교원은 “울산이 작년과는 다르다. 좋은 선수들이 들어왔기 때문에 공격력이 막강해진 것 같다. 그래서 더 준비를 했고, 수비 선수들이 몸을 사리지 않고 막아냈다”면서 “오늘 승리는 정말 중요했다. 우승으로 가는 중요한 경기였다. 우승에 한 발 다가섰다고 말하기는 부족한 것 같다. 더 준비를 잘하겠다”고 답했다.

결승골의 주인공은 한교원이었고, 재치 있는 세트피스에서 나왔다. 전반 45분 프리킥 상황에서 손준호가 빠르게 패스를 연결했고, 이것을 한교원이 잡아 날카로운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에 대해 한교원은 “세트피스는 약속한 플레이는 아니었다. 손준호가 그런 상황에서 재치있는 패스를 연결하기도 한다. 연습 때도 그런 영리한 패스를 주기도 한다. 그래서 이런 장면이 나온 것 같다. 프리킥 장면이 나오면 손준호가 이용한테 주는 척을 하면서 저한테 연결하기도 한다. 익숙한 장면이었다”며 득점 장면을 설명했다.

이날 득점으로 한교원은 3경기 연속골에 성공했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로페즈, 문선민 등이 빠지면서 전북의 측면이 약해졌다는 평가가 있지만 한교원 만큼은 제몫을 다해주고 있다.

이에 대해 한교원은 “비결이라기보다는 많은 기회가 있었다. 측면 자원 선수들이 많이 빠졌기 때문에 저한테 기회가 왔고, 동료들의 도움도 받았다”고 답했다.

이어 한교원은 유관중 전환에 대해 “당연히 팬들이 오시면 기쁘다. 팬들의 함성을 들으면서 달릴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함을 느낀다. 보답하기 위해 더 열심히 준비하겠다. 감사한 일이다”고 말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