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리그1 POINT] ‘신진호 부상-김기희 퇴장’ 처음부터 꼬인 김도훈의 계획

[인터풋볼=울산] 정지훈 기자= 정말 안 풀린다. 전북과의 중요한 일전에서 ‘캡틴’ 신진호가 워밍업 도중 쓰러져 선발 명단에서 제외됐고, 전반에는 김기희의 퇴장까지 나왔다. 두 번의 변수가 발생한 김도훈 급하게 플랜을 수정했지만 결과는 완패였다.

울산 현대는 28일 오후 6시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9라운드에서 전북 현대에 0-2로 패배했다. 이날 패배로 울산은 무패 행진이 마감됐고, 승점 20점에 머물며 선두 전북과 승점차가 4점으로 벌어졌다.

경기 후 김도훈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10명이 싸워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 이제 한 번 졌기 때문에 다음 경기를 잘 준비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울산 입장에서는 홈에서 반드시 잡아야 하는 경기였다. 지난 시즌 전북과 우승 경쟁에서 우위를 점했지만 마지막 라운드에서 미끄러진 울산이 이번 전북과의 첫 맞대결에서 필승을 다짐했다.

그러나 경기를 앞두고 변수가 생겼다. 워밍업을 하던 울산의 주장 신진호가 갑자기 어지러움을 호소하며 쓰러진 것. 다행히 곧바로 일어났지만 구단 스태프들이 신진호의 상태를 확인했고, 결국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울산의 김도훈 감독은 곧바로 코칭스태프와 상의를 거쳐 라인업에 변화를 줬다. 신진호를 대신해 이근호를 급하게 선발로 투입했다. 갑작스러운 부상에 김도훈 감독이 전술에 변화를 줬다. 측면에 배치됐던 고명진을 중앙으로 이동시켰고, 이근호가 측면에서 공격을 전개하며 전북의 골문을 노렸다.

하지만 또 한 번의 변수가 발생했다. 울산의 수비수 김기희가 무리한 태클로 퇴장을 당한 것이다. 전반 23분 김보경이 상대의 볼을 가로채 패스를 연결했고, 조규성이 받아 날카로운 슈팅을 가져갔지만 조현우의 선방에 막혔다. 이 과정에서 김기희가 김보경을 향해 강한 태클을 시도했고, VAR 끝에 퇴장을 당했다.

이에 김도훈 감독은 수비형 미드필더 원두재를 내려 임시방편으로 센터백을 보게 했고, 결국 전반 40분 이근호를 빼고 전문 센터백인 불투이스를 투입했다. 울산의 입장에서는 전반에 두 번이나 변수가 발생했고, 김도훈 감독의 플랜은 전반부터 꼬였다. 결국 울산이 선제골을 내줬다. 전반 44분 프리킥 상황에서 손준호가 빠르게 패스를 연결했고, 이것을 한교원이 잡아 날카로운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김도훈 감독은 할 수 있는 것이 많지는 않았다. 신진호의 부상으로 이미 시작부터 계획이 꼬였고, 김기희가 이른 시간 퇴장을 당하면서 긴 시간 수적 열세에 시달려야 했다. 그래도 김도훈 감독은 반전을 위해 비욘존슨과 이청용 카드까지 꺼내들었지만 경험이 풍부한 전북을 흔들지 못했고, 결국 쿠니모토에게 쐐기골까지 내주며 무너졌다.

이에 대해 김도훈 감독은 “신진호가 부상으로 빠지면서 계획한 대로 안됐다. 이근호를 넣은 것은 공격적으로 가져가기 위함이었다”면서 “퇴장 상황으로 인해 원하는 경기를 하지 못해 아쉽다. 나름 계획은 세웠는데 축구는 변수가 발생하는 스포츠다. 그래도 선수들이 기회를 만들었다는 것에 기대를 하고 있고, 빨리 잊고 다음 경기 준비하겠다”며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을 격려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