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레알과 ‘또’ 연결된 손흥민, 토트넘은 ‘2055억 이하는 안 돼!’

[인터풋볼] 조정현 기자= 레알 마드리드와 또 연결된 손흥민(28)이다. 그러나 토트넘은 1억 5000만 유로(약 2055억 원) 이상의 이적료가 아니라면 손흥민을 내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지난 해 레알 마드리드, 바르셀로나와 연결됐던 손흥민이 또 레알과 연결되고 있다. 스페인 매체 ‘돈 발롱’은 “레알이 이번여름 토트넘의 윙어 손흥민과 연결되고 있다. 레알의 피오렌티노 페레스 회장은 손흥민을 매우 좋아한다”고 보도했다.

손흥민을 향한 빅 클럽들의 관심이 뜨겁다. 지난 해 이탈리아, 스페인, 영국 매체들은 레알이 손흥민의 영입을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했고, 바르셀로나도 관심이 있다는 보도를 내놨다.

이유는 분명하다. 손흥민의 위상이 달라졌기 때문이다. 토트넘에서도 확실한 에이스로 자리 잡은 손흥민은 유럽 빅 클럽들과 꾸준하게 연결되고 있고, 최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다.

이런 이유로 토트넘은 손흥민을 쉽게 내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최소 이적료로 1억 5000만 유로를 원하고 있고, 이 이하의 금액이라면 토트넘을 이적시키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대해 ‘돈 발롱’은 “레알이 손흥민과 연결되고 있지만 토트넘은 1억 5000만 유로 이하의 오퍼는 듣지 않을 것이다. 손흥민과 토트넘은 2023년까지 계약돼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