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마누라+뎀?’...리버풀, 바르사 골칫덩이 뎀벨레 노린다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우스만 뎀벨레(23, 바르셀로나)가 리버풀의 마누라(마네, 피르미누, 살라) 공격진과 합을 맞출 수 있을까.

뎀벨레는 2017-18시즌을 앞두고 독일 도르트문트를 떠나 스페인 바르셀로나로 이적했다. 공개된 이적료는 옵션 포함 총 1억 3,500만 파운드(약 2,040억 원)에 달했다. 하지만 뎀벨레는 값어치에 어울리는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다. 여기에 잦은 부상, 불성실한 훈련 태도까지 논란이 됐다.

바르셀로나에서 4년 차를 맞은 뎀벨레는 무려 10번의 부상을 당하며 고작 74경기 출전에 그쳤다. 올 시즌 역시 지난 11월 허벅지 부상을 당해 전력에서 이탈했다. 설상가상으로 재활 도중 부상이 재발해 수술대에 올랐다. 뎀벨레의 복귀에는 약 6개월 가량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결국 바르셀로나는 뎀벨레를 처분할 계획을 세웠다. 이적료를 3,700만 파운드(약 563억 원)까지 낮추는 방안도 내세웠다. 이에 리버풀이 관심을 드러냈다. 당초 리버풀은 티모 베르너(24, 라이프치히)를 원했지만 높은 이적료를 실감해 영입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페인 ‘문도 데포르티보’는 “리버풀은 베르너 영입을 철회하면서 최우선 영입 타깃으로 뎀벨레를 점찍었다. 아담 랄라나(32)가 올여름 계약이 만료되고 세르단 샤키리(28)도 이적이 유력해 공격진 보강이 필요하다. 뎀벨레는 베르너보다 훨씬 저렴하다. 또한 임대 후 완전 이적 조건으로 협상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전망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