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리그1 현장리뷰] ‘전후반 각각 2골’ 포항, 인천 4-1 완파...4위 도약

[인터풋볼=인천] 신새얼 기자= 포항 스틸러스가 전반, 후반전에 각각 2골을 기록하며 인천 유나이티드를 완파했다. 시즌 2승을 기록하며 4위로 도약했다.

포항은 31일 오후 7시 인천축구전용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인천에 4-1 승리를 거뒀다. 승점 3점을 추가한 포항은 득실차로 강원과 상주를 따돌리고 4위에 올랐다.

[선발 명단]

홈팀 인천은 3-4-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무고사, 송시우, 김호남이 최전방을 책임졌다. 김성주, 김도혁, 김준범, 정동윤이 중원을 구성했고 김정호, 문지환, 김연수가 3백에 포진했다. 정산이 골문을 지켰다.

이에 맞선 원정팀 포항은 4-5-1 전형을 들고 나왔다. 일류첸코가 원톱으로 나섰고 팔라시오스, 팔로세비치, 심동운, 최영준, 이승모가 중원을 구성했다. 김상원, 전민광, 김광석, 하창래가 수비를 책임졌다. 강현무가 골키퍼 장갑을 착용했다.

[전반전]

포항이 포문을 열었다. 전반 5분 팔로세비치가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키퍼 정면이었다. 곧바로 선제골이 터졌다. 전반 7분 팔라시오스가 단독 돌파를 성공한 후 낮은 크로스를 연결했다. 골문 앞에 있던 일류첸코가 침착하게 밀어 넣으면서 기세를 잡았다.

포항의 공격이 불을 뿜었다. 전반 17분 코너킥 상황에서 좋은 위치를 잡고 있던 하창래가 강력한 슈팅으로 인천의 골망을 흔들었다. 인천의 만회골이 터졌다. 전반 26분 김호남이 감각적인 감아차기로 인천의 리그 첫 득점을 완성했다. 강현무가 반응조차 할 수 없는 멋진 슈팅이었다.

선방 쇼가 이어졌다. 전반 28분 정산이 일류첸코의 결정적인 헤더를 쳐내며 위기를 넘겼다. 다음은 강현무의 차례였다. 전반 39분 무고사의 결정적인 슈팅을 막아내며 실점을 막아냈다. 부상, 옐로우 카드가 자주 나오는 거친 분위기 속에 전반전이 마무리됐다.

[후반전]

인천이 후반 시작과 함께 기회를 잡았다. 송시우가 단독 돌파로 좋은 기회를 잡았으나 마무리 슈팅이 빗나갔다. 후반 11분 문지환의 헤더가 강현무의 품에 안겼다. 후반 16분 김호남의 슈팅도 골문과 멀었다.

포항이 반격했다. 후반 20분 이승모가 정교한 슈팅을 시도했으나 정산이 안정적으로 막아냈다. 움츠려있던 포항이 역습의 정석을 보여줬다. 후반 24분 팔로세비치, 일류첸코를 거쳐 이승모에게 1:1 기회가 찾아왔다. 이승모가 침착한 슈팅을 선보이며 3-1을 만들었다.

추가 실점으로 인해 인천의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체력적인 부담이 더해졌다. 반면 승기를 잡은 포항은 여유로운 경기 운영을 펼쳤다. 후반 41분 송민규의 득점이 나왔다. 포항의 4-1 완벽한 승리로 막을 내렸다.

[경기 결과]

인천 (1) : 김호남(전26)

포항 (4) : 일류첸코(전7), 하창래(전17), 이승모(후24), 송민규(후41)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새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