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기자회견] ‘첫 승 무산’ 조덕제 감독, “K리그1 복귀승 간절했지만 부족했다”

[인터풋볼=부산] 정지훈 기자= 찬스를 살리지 못하며 안방에서 무승부를 거둔 부산의 조덕제 감독이 K리그1 복귀승이 간절했지만 경기력에서 부족했다고 말했다.

부산 아이파크는 30일 오후 7시 부산구덕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4라운드에서 수원 삼성과 0-0 무승부를 거뒀다. 부산은 개막 후 4경기에서 2무 2패, 수원은 1승 1무 2패를 기록했다.

경기 후 조덕제 감독은 “수원을 맞아 실점을 하지 않는 것을 칭찬해주고 싶다. 김정호가 방어를 많이 해준 것 같아 무실점의 공을 돌리고 싶다. 다음 경기에 3점을 얻을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

첫 승이 또 한 번 무산됐다. 부산은 이번 시즌 4경기에서 2무 2패의 성적을 거두고 있는데 경기력은 나쁘지 않았지만 계속해서 결과를 만들지 못했다. 이번 수원전 역시 의욕적으로 준비를 했지만 결과는 무승부였다.

이에 대해 조덕제 감독은 “선수들이 홈에서 승리하고 싶었다. K리그1 복귀승이 간절했다. 저도 마찬가지였다. 그러나 축구는 생각처럼 되지 않는다. 조금 밀렸지만 경기력에서 해볼만 하다고 생각한다. 노력을 하면 더 좋아질 것이다”고 답했다.

이어 조 감독은 “4경기에서 강팀인 포항, 전북, 울산을 만났다. 다음 상주를 만난다. K리그1에 있는 모든 팀들은 강하다. 어느 팀이 강하다고 말할 수는 없다. 전력투구를 해야 한다”면서 “호물로, 이규성, 박종우를 중원에 내세웠다. 이규성을 좀 더 올려 투톱처럼 활용했다. 사이드 침투를 많이 했는데 잘 되지는 않았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래도 희망은 있었다. 시즌 전 22세 이하 카드를 고민했었던 조덕제 감독에게 김정호라는 확실한 카드가 나왔다. 지난 울산전에서 인상적인 선방을 펼친 김정호가 이번 수원전에서도 선발 출전해 타가트의 슈팅을 막는 등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이에 대해 조 감독은 “생각 외로 김정호가 잘해줬다. 동계 훈련에서 열심히 한 것이 선방으로 나왔다. 울산전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줘 오늘도 투입했다. 오늘 생각보다 너무 잘해줬다. 22세 이하 카드가 힘들었는데 위안이 된다”며 만족감을 표현했다.

이어 조 감독은 이정협과 빈치씽코의 경쟁에 대해서는 “이정협은 강한 압박을 수행하고 있다. 연계플레이 등을 봤을 때 주전에 가깝다고 생각한다. 반대로 빈치씽코는 정상적인 몸무게를 만들지 못했다”고 전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