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분데스2 리뷰] ‘백승호 PK 유도’ 다름슈타트, 퓌르트와 1-1 아쉬운 무승부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다름슈타트가 다 잡았던 승리를 놓쳤다. 후반 막판 동점골을 허용했고, 백승호는 후반 12분 교체투입 돼 페널티킥을 유도했으나 키커가 실축해 아쉬움을 삼켰다.

다름슈타트는 30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열린 퓌르트와의 2019-20 시즌 독일 분데스리가2 29라운드 홈경기에서 1-1로 비겼다. 다름슈타트는 3연승에 실패했고, 5위를 유지했다.

백승호는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선제골은 다름슈타트의 몫이었다. 후반 11분, 슈넬하르트가 선제골을 터트리며 다름슈타트가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후반 12분, 백승호가 교체투입됐다.

교체투입 후 얼마 지나지 않아 백승호가 번뜩였다. 후반 15분,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를 맞이했고, 걸려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유도했다. 하지만 키커로 나선 플라테의 킥이 골대를 강타해 어시스트는 무산됐다.

이후 양 팀은 공방전을 펼쳤다. 백승호는 중원에서 패스 줄기 역할을 맡으며 경기를 조율했다. 후반 40분, 다름슈타트가 역습 상황에서 득점 기회를 맞이했지만 마누의 슈팅은 골키퍼 손끝에 막혔다.

후반 42분, 퓌르트의 슈테파니악이 동점골을 터트렸다. 페널티킥 실축이 아쉬워지는 순간이었다. 후반 추가시간 백승호가 과감한 중거리 슈팅을 날려봤지만 아쉽게 골로 이어지지 않았다. 추가시간이 5분 주어진 가운데 더 이상의 골은 터지지 않았고, 결국 경기는 1-1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경기 결과]

다름슈타트(1) : 슈넬하르트(후반 11분)

퓌르트(1) : 슈테파니악(후반 42분)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