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리그1 기자회견] '첫 승' 수원 이임생 감독, "팬들 함성, 선수들도 들었을 것"

[인터풋볼=수원] 윤효용 기자=수원 삼성의 이임생 감독이 시즌 첫 승에 기쁨을 드러냈다. 경기장의 팬들 함성이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수원은 23일 오후 4시 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 홈경기에서 인천에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수원은 리그 2연패, 시즌 공식 4연패의 사슬을 끊어내고 첫 승을 신고하는데 성공했다.

경기 후 이임생 감독은 “전체적으로 우리가 경기를 주도했다고 생각한다. 단지 공격의 찬스를 맞이하면서 결정력이 부족했다고 생각한다. 다행인 것은 수비들이 무실점으로 막아낸 것에 대해 만족한다. 첫 승이다. 이제 한 발자국 올라갔다고 생각한다. 자만하지 않고 다음 경기를 준비하겠다. 선수들의 노력에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고 경기 소감을 말했다.

전반전과 후반전의 경기력이 달랐던 것에 대해서 이임생 감독은 “후반전에 볼 소유가 안되기 시작한 것 같다. 자꾸 뒤쪽으로 물러났다. 상대가 롱볼을 시도하기 때문에 뒤로 물러설 수밖에 없었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지난 시즌보다 경기력이 좋아졌다는 평가도 있었다. 이에 대해 이임생 감독은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리그에서 4연패를 했다. 선수들이 이걸 어떻게 극복해야 하나 생각했다. 선수들을 푸쉬할 것인지 선수들에게 집중력을 강조하면서 긍정적으로 끌고 갈 것인지 생각했다. 선수들과 대화를 많이 하려고 했다. 다행히도 승점 3점을 딸 수 있어서 다행이었다”고 밝혔다.

이날 경기는 타가트와 크르피치 투톱을 내세웠다. 그러나 두 선수 모두 득점에 실패하며 파괴력 있는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 이 감독은 “두 선수 모두 공을 잡으러 내려오는 스타일이다. 부정적인 측면은 있다. 현재 한의권, 한석희 모두 부상이다. 고민을 하다 두 선수의 하모니를 부탁을 했다. 나름대로 찬스를 만들려는 모습은 긍정적으로 봤다. 이 두 선수를 어떻게 공존시킬 지는 고민이다. 두 선수가 득점을 올리면서 팀 득점을 올려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무관중 경기가 이어지고 있고, 각 구단은 경기장 분위기를 형성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시도하고 있다. 수원의 경우 팬들 응원가를 경기 내내 전달하는 방식을 택했다. 이임생 감독은 “팬들의 목소리를 선수들도 들었을 거라 생각한다. 팬 목소리가 있으면 선수들에게도 심리적으로 도움이 되는 게 맞다. 코로나 사태가 잘 끝나서 모든 것이 정상적으로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지난 시즌에도 초반 흐름이 좋지 않았던 수원이다. 이에 대해서는 “작년에는 한 9년 만에 K리그로 돌아왔다. 동계 훈련에서 선수들의 잠재력을 많이 봤다. 구단도 어린 선수들에게 기회를 줬으면 하는 바람도 있었다. 나도 두렵지 않게 시도를 했지만 어린 선수들에게 시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지난 한 해에 많은 공부를 했고, 지금도 그렇다. 가장 중요한 것은 상대와 싸울 준비를 하는 것이다. 연패 중에도 그런 점을 강조했고, 결과를 가져올 수 있지 않았나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시즌 득점왕에 올랐던 타가트가 3경기 무득점에 그치고 있는 상황이다. 이임생 감독은 “타가트 선수의 복잡한 마음을 이해할 수 있다. 지난 시즌 득점왕을 거뒀고, 더 큰 무대에서 자신을 시험하고 싶었을 거다. 그러나 이것이 무산됐기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았을 거라고 생각한다. 타가트가 똑같은 모습을 보여줘야 도전을 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고, 타가트도 받아들였다. 코로나 때문에 훈련을 많이 할 수 없던 부분도 영향을 끼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효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