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리그1 프리뷰] '우승후보' 상대했던 수원, 인천 상대로는 달라진 모습 보일까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수원 삼성이 4연패 위기 속에서 인천 유나이티드를 홈으로 불러들인다. 이제는 더이상 물러설 곳이 없어 보인다.

수원은 23일 오후 4시 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에서 인천과 홈경기를 가진다. 홈팀 수원은 개막 2연패로 현재 리그 10위에 위치해있고, 인천은 2연속 무승부를 기록하며 리그 9위에 올라있다.

수원은 그 어느 때보다 수세에 몰려있다. K리그1 개막과 동시에 현대가(家) 두 팀인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에 2연패를 당했다. 아시아 챔피언스리그에서 비셀 고베전 0-1패배, 조호르전 1-2패배를 생각하면 2020년 공식 경기에서 4연패를 당한 셈이다.

그래도 지난 울산전에선 희망을 봤던 수원이다. 3경기 1득점에 그치던 저조한 득점력을 2골을 넣으며 팀득점을 6위까지 끌어올렸다. 경기력도 많이 향상되며 전반전에는 울산을 상대로 밀리지 않은 경기를 펼쳤다. 후반전 더 공격적으로 나서면서 수비 조직력이 흔들렸던 점은 아쉬웠다.

인천 역시 득점이 가장 큰 고민이다. 수원보다 승점 2점을 더 쌓으며 순위에서 한 단계 우위에 있지만 아직까지 마수걸이 골이 없다. 지난 1, 2라운드에서 마하지를 비롯한 수비진이 철통 수비를 펼치며 대구FC, 성남에 골을 내주지 않았지만 득점도 없었다. 케힌데는 날카롭지 못하고, 무고사는 아직 컨디션이 올라오지 않았다. 홈에서 득점을 터뜨리지 못한 상황에서 원정에서 첫 득점을 바라야 하는 인천이다.

양팀 모두 외국인 선수들의 한 방을 기대하고 있다. 지난 시즌 득점왕이자 수원의 ‘주포’ 타가트는 아직 득점이 없다. 이임생 감독은 “타가트의 컨디션이 100%가 아니다. 그래서 울산전에서도 선발 대신 벤치에서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지난 경기 교체로 몇 번 찬스를 만들어 냈던 장면은 날카로웠다. 타가트에 이어 수원은 데뷔전 데뷔골에 성공한 ‘신입생’ 크리피치의 헤더 역시 기대해 볼 수 있다. 울산전에서 동료들과 연계는 아쉬웠지만 헤딩골로 자신감을 얻은 것은 고무적이었다. 

앞서 우승 후보로 꼽히는 전북과 울산을 상대로 혈투를 벌였던 수원이다. 상대적으로 공격력이 약한 인천 이기에 팬들은 달라진 모습을 기대하고 있다. 4연패로 심리적으로 흔들리고 있는 선수단이지만 이제는 정말 물러설 곳이 없어 보인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효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