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감독’ 설기현, K리그 첫 승 제물로 ‘안양 나와!‘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올 시즌 아직 첫 승을 하지 못한 경남FC가 FC안양 원정을 떠난다.

올 시즌을 앞두고 설기현 감독을 선임한 경남FC는 오는 24일(일) 오후 4시 안양종합운동장에서 FC안양과 ‘하나원큐 K리그2 2020 3R’ 원정경기를 치른다

경남은 지난 두 경기에서 2무를 기록해 첫 승을 신고하지 못했다. 다만 경기를 치를 수록 경기력이 상승하고 있다는 평가가 따른다. 따라서 FC안양전에서 첫 승 달성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경남은 지난 서울이랜드전에서 박창준과 백성동이 득점을 기록했지만, 후반 막판 김민균에게 동점골을 내줘 2-2 무승부를 거뒀다.

경남은 FC안양전을 대비해 울산대와의 연습경기를 치르며 컨디션 점검했다 이날 경기에서 부상 복귀한 네게바와 박기동, 김승준이 골 맛을 보며, 공격진 옵션이 더 추가뒀다.

이번 상대 FC안양은 지난 두 경기에서 김길식 감독이 이끄는 안산그리너스, 부천FC 1995의 김영찬에게 일격을 당하면서 2연패 부진에 시달리고 있다.

FC안양은 지난해 K리그2 3위로 돌풍을 일으켰지만, 전력의 핵이자 스리톱 알렉스-조규성-팔리시오스가 이적하면서 전력 약화를 피하지 못했다. 그러나 K리그 경험이 많은 닐손 주니어, 세리에A 출신 아코스티 등을 영입해 스리톱 공격을 메웠다.

경남은 FC안양전 첫 승 의지가 강하다. 설기현 감독 축구 전술이 선수들에게 녹아 들면서 경기력 향상 되어 가고 있다. 이번 대결 승리해야 시즌 초반 주도권 싸움에서 확실한 우위를 가져갈 수 있다.

FC안양과의 통산 전적은 6승 3무 패로 앞서 있다. 다만 경남은 지난 서울이랜드전에서 하성민과 박창준이 부상을 당해, 전력 누수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 안양전에서 백성동이 출전 기회를 얻으면 K리그 통산 100경기 출전을 달성한다.

경남FC 대 FC안양과의 경기는 생활체육TV 뿐만아니라 아프리카TV, 네이버, 다음 그리고 경남FC치어리더 팀인 루미너스의 편파중계 (http://bj.afreecatv.com/sportman30)를 통해서도 볼 수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경남FC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