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치&걸스 걸스
'신이 내린 몸매' 세스크 아내, 모델 포스 '뿜뿜'

[인터풋볼] 취재팀 = 세스크 파브레가스(32, AS모나코)의 아내 다니엘라 세만이 완벽한 몸매를 자랑하는 비키니 사진을 공개했다.

파브레가스와 세만은 무려 13살 차의 연상연하 커플이다. 두 사람은 2011년 처음 만났으며 당시 기혼 상태였던 세만과 불륜이 아니냐는 논란이 제기된 바 있다. 하지만 이 커플은 논란에도 지난해 결혼에 성공했다.

결혼 직후 파브레가스는 개인 SNS에 "꿈에 그리던 여자와 결혼했다. 백 마디 말보다 중요한 사람"이라고 애정을 드러냈고 세만도 "마지막 그 약속 끝까지 지킬게"라고 화답했다. 두 사람은 여전히 SNS를 통해 뜨거운 애정을 과시하고 있다.

최근 세만은 개인 SNS에 비키니 사진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세만은 완벽한 비키니 몸매를 자랑하며 화보 같은 분위기를 풍겼다.

사진=다니엘라 세만 SNS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