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프랑스 기자, ”황의조, 역대 보르도 최고의 영입 선수 중 한 명“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황의조가 프랑스 리그 이적 후 첫 시즌을 성공적으로 보내고 있다. 현재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며 프랑스 리그는 멈췄지만 현지에서는 황의조의 활약에 호평을 내렸다.

프랑스 ‘지롱댕 33’은 8일(한국시간) 프랑스 ‘RMC스포츠’의 니콜라스 파올라시 기자가 황의조에 대해 평가한 것을 인용해 보도했다.

파올라시 기자는 황의조를 두고 역대 보르도가 영입한 선수 중 최고에 꼽힐 만 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황의조는 우리가 몰랐던 선수였기 때문에 그의 영입이 솔직히 놀라웠다. J리그와 프랑스 리그는 적응해야 하는 차이가 있었다. 지금은 프랑스어를 조금 할 줄 알지만 그는 영어로 대화했다. 하지만 놀랍게도 보르도의 도박은 성공했다. 내 생각에 황의조는 역대 보르도 영입 선수 중 최고 중 하나이다“고 말했다.

또한 ”황의조는 왼쪽 측면에서 뛰지만 이것이 그의 포지션인지 확실하지 않다. 그는 최전방에서 뛰고 싶어 한다. 하지만 소우자 감독은 황의조를 측면에 두길 원한다. 물론 그가 나보다 황의조에 대해 더 많이 알 것이다“면서 ”어쨌든 황의조는 잘했고, 매 경기 발전했다. 그의 데뷔골을 기억한다면 황의조는 유럽에서 가장 중거리 슈팅을 잘하는 선수가 됐다. 또한 거의 모든 경기를 소화했지만 부상을 입지 않았다. 정말 좋은 영입이었다고 생각하고, 그의 적응은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했다.

황의조는 이번 시즌 26경기에 나서 6골 2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팀 내 득점 순위 2위에 올라있으며 ‘최강’ 파리 생제르망을 상대로 골 맛을 보는 등 프랑스 무대 적응을 마쳤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