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공식발표] EPL 무기한 연기...선수단 임금 30% 삭감 방안도

[인터풋볼] 신새얼 기자=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가 안전이 보장될 때까지 무기한 연기됐다. 또한 각 구단들은 만장일치로 선수들의 연봉을 삭감하자는 방안에 찬성했다.

EPL 사무국은 3일(한국시간) 공식 발표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매우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다. 5월에 재개하려고 했던 계획은 무산됐다. 안전이 보장되기 전까지 재개하지 않을 방침이다.”라고 전했다.

또한 리그 일정이 전면 연기되면서 경제적인 어려움이 계속되자 구단들에 선수단 임금의 30%를 삭감하자는 방안을 제안했고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EPL 사무국은 이 사안을 통해 도출되는 결과를 지속적으로 관찰할 예정이라 밝혔다.

이외에도 EPL 사무국은 1억 2,500만 파운드(약 1,890억 원)를 자금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잉글리시 풋볼리그(EFL)와 하부 리그의 팀들에 전달할 예정이고 2,000만 파운드(약 303억 원)를 국가 보건 서비스(NHS)에 기부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어 “구단 관계자와 팬들, 그리고 국가와 사회의 안전을 책임지져야 하는 입장에서 정부와 의료당국의 지침이 내려질 경우 경기를 재개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사진=EPL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새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