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바르셀로나, 임금 70% 삭감 협상 결렬...찬성-반대-유보 ‘3파전’

[인터풋볼] 신새얼 기자=바르셀로나 내에서 진행된 선수들의 임금 삭감안 회의에서 원만한 합의가 나오지 않았다. 임금 삭감안에 동의하는 선수들이 있는 반면 반대한 선수들도 있었다. 결론짓는 것을 유보하고 스페인 축구 선수 협회의 선택에 따르자는 의견도 나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유럽 전역을 강타하면서 많은 부작용을 일으켰다. 인명 피해와 더불어 축구계에 경제 위기를 불러 일으켰다. 모든 리그가 중단되면서 구단들의 지갑 사정이 어려워지기 시작했다.

경제적인 상황이 여유롭지 못했던 일부 구단들은 해결책으로 선수들의 임금 삭감 방안을 논의했다. 유럽에서 가장 많은 액수의 연봉을 지불하는 바르셀로나도 피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스페인 ‘아스’의 보도에 따르면 바르셀로나는 구단 회의를 통해 선수들의 임금을 70% 삭감하는 방안을 추진했다.

결과가 좋지 않았다. 스페인 ‘스포르트’는 25일(한국시간) “바르셀로나 내부에서 진행된 임금 삭감안 회의에서 의견 통합을 이뤄내지 못했다. '코로나19'로 인해 리그가 중단된 기간 동안 선수단 임금 70%를 삭감하자는 의견에 동의한 선수들과 동의하지 않은 선수들, 그리고 스페인 축구 선수 협회의 결정에 맡기자는 선수들 등 총 3개의 의견으로 나뉘었다”라고 보도했다.

이어 이 매체는 “임금 삭감에 동의하지 않은 선수들 중 일부는 바르셀로나가 그동안 이적 시장에서 보였던 행보를 달가워하지 않았다. 선수 영입을 위해 경제적인 투자를 감행했지만 팀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았다는 의사를 내비쳤다”라고 덧붙이며 합의점을 찾기에는 어려움이 따를 것임을 시사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새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