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치&걸스 걸스
외계인의 독특한 취향? 호나우지뉴 전여친 미모 ‘헐’

[인터풋볼] 최근 위조 여권 사용으로 파라과이 교도소에 수감된 호나우지뉴의 과거 여자 친구의 미모가 화제다.

브라질 축구의 ‘레전드’ 호나우지뉴가 위조 여권을 사용한 것이 발각돼 파라과이의 교도소에 수감됐다. 앞서 영국 ‘스카이 스포츠’는 “호나우지뉴와 그의 에이전트이자 형인 로베르토가 지난 수요일 파라과이 수도 아순시온의 한 호텔에서 체포됐다. 파라과이 입국 당시 위조여권을 사용한 게 뒤늦게 발각됐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이들은 토요일에 열린 재판에 참석하면서 수갑을 찬 채로 법원에 들어섰다”는 설명과 함께 호나우지뉴 형제의 법원 입장 장면을 사진과 영상으로 공개했다. 호나우지뉴의 수갑 찬 손은 수건으로 덮여있었다.

호나우지뉴 변호인은 이들의 죄가 없다고 주장했다. 해당 위조여권은 호나우지뉴의 사업가 지인 윌몬데스 소우자가 호나우지뉴 형제에게 선물로 준 것이며 그동안 큰 문제없이 해외 왕래가 가능했다는 게 그 이유다. 그러나 호나우지뉴 측의 주장은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결국 파라과이의 수도 아순시온의 한 교도소에 수감됐다.

호나우지뉴가 교도소에 수감되면서 많은 이야기가 나왔다. 브라질과 파라과이는 이를 두고 외교 문제로 번지고 있고, 분위기가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호나우지뉴는 여전히 긍정적이었고, 수감 중인 교도소에서 열린 풋살대회에 참가하는 외계인(?) 같은 모습을 보여줬다.

파라과이 매체 ‘ABC’에 따르면 호나우지뉴는 골을 넣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교도소 풋살대회 참가 제의를 받았지만 몇 차례 거부했고, 이후 골을 넣을 수 있는 조건으로 수감자들과 함께 풋살대회에 참가하는 것을 허락했다.

호나우지뉴가 풋살대회를 지배했다. ‘ABC’에 따르면 호나우지뉴는 교도소 풋살 대회에서 5골 6도움을 기록하며 경기를 지배했고, 결국 팀의 11-2 대승을 이끌었다. 한 경기에서 나온 11골을 모두 호나우지뉴가 책임졌고, 여전히 밝은 미소를 보여줬다.

이런 상황에서 호나우지뉴의 과거 여자 친구과 화제다. 그 이유는 외모가 너무나 닮았기 때문이다. 호나우지뉴는 지난 2006년, 전직 댄서 출신 자나이나 멘데스라는 여인과 관계를 맺어왔고, 이들 사이에 아들 조앙도 있었다. 그러나 자유분방한 사고를 지는 호나우지뉴는 배우자 멘데스와의 관계를 정리하고 새로운 여자 친구를 물색했다.

그리고 새롭게 생긴 여자 친구는 리우데 자네이루에 살고있는 파올라 드 루카. 체육을 가르치고 있는 교사로 알려졌다. 그녀는 체육에 종사하는 인물답게 구릿빛 피부와 탄탄한 몸매를 과시하고 있다.

파올라는 자신의 SNS를 통해 호나우지뉴에 대한 애정을 공개적으로 드러내기도 했다. 또, 호나우지뉴도 브라질 축구리그에서 골을 성공시킨 후 손으로 하트를 새기는 골세레머니를 통해 애정을 표현하는 등 특별한 만남을 이어갔지만 얼마 못가 헤어졌다.

사진=피올라 SNS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