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기성용, 아직 데뷔 준비 안됐다” 스페인 매체의 예상

[인터풋볼] 조정현 기자= “기성용은 아직 데뷔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 한국 축구의 ‘레전드’ 기성용이 마요르카로 이적했지만 데뷔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전망이다.

기성용(31)이 스페인 프리메라리가(1부리그) 마요르카 유니폼을 입었다. 마요르카는 지난 달 25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우리 구단은 기성용을 새롭게 영입했다. 계약 기간은 오는 6월 30일까지”라고 공식 발표했다. 이어 “기성용은 EPL에서 186경기 출전 15골을 넣었고, 한국 대표팀 소속으로 월드컵 3회 출전, 2012 런던 올림픽 출전, 대한축구협회(KFA) 올해의 선수상을 세 번이나 받았다”고 주요 커리어를 덧붙였다.

기성용은 이번 겨울 뉴캐슬과 계약을 해지해 자유계약(FA) 신분으로 풀렸다. 곧바로 K리그 복귀를 타진하며 FC서울, 전북 현대와 협상했으나 끝내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이후 미국 메이저리그싸커(MLS), 중국 슈퍼리그(CSL) 등 다양한 선택지를 두고 새 팀 찾기에 나섰다.

행선지는 마요르카였다. 마요르카는 현재 스페인 1부리그 18위에 올라있으며 스페인 남동부 지중해 연안의 마요르카 섬을 연고로 하는 구단이다. 또한 일본 축구를 대표하는 유망주 쿠보 타케후사(18)가 뛰고 있다. 기성용은 지난 21일 출국 기자회견에서 “처음 EPL로 갈 때보다 더 기대된다. 스페인 무대는 어릴 적부터 꿈꾸던 무대"라고 말하며 비행기에 올랐다.

스페인 라리가에 대한 기대감을 밝혔지만 데뷔까지는 시간이 좀 더 걸릴 전망이다. 마요르카는 2일 오전 2시 30분 헤타페를 상대로 2019-20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26라운드 홈경기를 치르지만 기성용이 출전 명단에 포함될 가능성은 낮은 상황이다.

스페인 매체 ‘아스’와 ‘마르카’ 모두 기성용이 선발 명단에서 제외될 것이라 전망했고, 스페인 현지에서는 “기성용은 아직 데뷔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사진=마요르카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