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UCL 포커스] 에브라-테베즈, 바르사와의 결승전은 ‘복수혈전’

파트리스 에브라(34)와 카를로스 테베즈(31, 이상 유벤투스)가 바르셀로나와의 경기에서 복수의 칼날을 갈고 있다.

유벤투스는 지난 14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 위치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치러진 레알 마드리드와의 2014-15 UEFA 챔피언스리그(UCL) 4강 2차전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지만 종합 스코어에서 3-2로 우위를 점하며 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이로써 리그 우승을 확정지은 유벤투스는 사상 첫 트레블(리그-코파 이탈리아-UCL 우승)을 노린다. 하지만 절친 에브라와 테베즈는 노리고 있는 것이 한 가지 더 있다. 바르셀로나를 상대로 복수를 하는 것이다.

에브라와 테베즈는 지난 2009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속으로 바르셀로나를 상대로 UCL 결승전을 치렀다. 두 선수는 경기에 나서 고군분투했지만 리오넬 메시와 사무엘 에투에게 연속골을 허용하며 0-2 패배를 당했고, 바르셀로나의 우승 세레머니를 씁쓸한 모습으로 지켜봐야만 했다.

이제 복수를 할 수 있는 기회가 왔다. 에브라도 바르셀로나전에 나서는 단단한 각오를 밝혔다. 그는 “MSN(리오넬 메시-루이스 수아레즈-네이마르) 그들도 사람이다. 우리는 충분히 막아낼 수 있다”며 MSN과의 맞대결에서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어 테베즈도 “우리는 결승에 갈 자격이 있었고, 바르셀로나에 도전하러 베를린으로 향할 것이다”며 역시 승리 의지를 밝혔다.

과연 에브리-테베즈 절친 듀오가 바르셀로나를 상대로 복수에 성공할 수 있을 지, 결승전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다.

[인터풋볼] 반진혁 기자 prime101@interfootball.co.kr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진혁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트와이스 쯔위 ‘어느 각도에서 찍어도 작품을 만드는 미모’ (소리바다) [포토] 트와이스 쯔위 ‘어느 각도에서 찍어도 작품을 만드는 미모’ (소리바다)
[포토] 오연서 ‘웃음 참는 모습까지 예뻐’ (하자있는 인간들) [포토] 오연서 ‘웃음 참는 모습까지 예뻐’ (하자있는 인간들)
[화보] 장나라, 시간이 멈춘 듯한 미모로 성숙하고 새로운 매력 발산 [화보] 장나라, 시간이 멈춘 듯한 미모로 성숙하고 새로운 매력 발산
[화보] 임수정, ‘검블유’ 선택한 이유는 캐릭터…“성공을 위해서는 거침없는 배타미” [화보] 임수정, ‘검블유’ 선택한 이유는 캐릭터…“성공을 위해서는 거침없는 배타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