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UCL 리뷰] 호날두 침묵' 유벤투스, 리옹 원정서 0-1 석패...8강 '먹구름'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유벤투스가 리옹 원정에서 승리를 내주며 2차전 홈경기에서 사활을 걸어야 할 상황에 놓였다. 

유벤투스는 27일 오전 5시(한국시간) 프랑스 리옹 파르크 올랭피크 리오네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에서 리옹에 0-1로 패했다. 이로써 8강 진출에 먹구름이 꼈다. 

[선발 라인업]

홈팀 리옹은 무사 뎀벨레, 아우아르, 토코 에캄비 쓰리톱을 가동했다. 뒤부아, 투사, 기마랑이스, 코르네가 중원에 섰고, 데니이얼, 마르셀로, 마르싸우가 쓰리백을 형성했다. 로페스가 골문을 지켰다.

원정팀 유벤투스도 베스트 멤버를 내세웠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파울로 디발라, 후안 콰드라도 쓰리톱에 라비오, 피아니치, 벤탄쿠르로 중원을 구성했다. 알렉스 산드루, 보누치, 키엘리니, 다닐루가 포백에 위치했고, 골키퍼 장갑은 슈체스니가 꼈다.

[전반전] 리옹의 선제골...일격 맞은 유벤투스 

전반부터 양 팀이 치열하게 맞붙었다. 전반 5분 호날두가 수비 한 명을 속인 뒤 위협적인 크로스를 올렸다. 그러나 콰드라도의 발에 걸리지 않으며 찬스가 무산됐다. 전반 15분에는 호날두가 반칙을 얻어낸 것을 디발라가 박스 안으로 투입했지만 이것도 헤더에 걸리지 않았다.

전반 중반부터 리옹이 더욱 공격적으로 경기에 임했다. 전반 20분 코너킥 상황에서 토코 에캄비가 잘라먹는 헤더로 골을 노렸지만 이것이 크로스바에 맞고 나오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그러나 전반 30분 아우아르가 좌측면을 뚫어낸 뒤 크로스를 올렸고, 이를 뤼카 투사르가 왼발 슈팅으로 연결하며 골망을 흔들었다.

일격을 맞은 유벤투스는 동점골을 위해 고군분투했다. 디발라의 패스를 받은 호날두가 후반 34분 감아차기 슈팅을 시도했지만 빗나갔다. 결국 전반전은 리옹의 1-0 리드로 종료됐다.

[후반전] '총공세' 유벤투스, 동점골 결국 실패...0-1석패

유벤투스가 동점골을 위해 총 공세에 나섰다. 후반 23분 산드루의 크로스가 예리하게 올라왔고, 디발라가 쇄도하며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빗맞으면서 찬스가 무산됐다.

유벤투스는 총 공세를 위해 변화를 시도했다. 피아니치 대신 아론 램지를, 콰드라도 대신 이구아인을 투입했다. 이어 라비오를 빼고 베르나데스키까지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그러나 유벤투스의 공격은 무뎠다. 후반 34분 디발라의 슈팅은 부정확했고, 후반 37분 이구아인의 헤딩은 골문을 외면했다. 후반 42분 디발라가 동점골을 터뜨리는 듯 했지만 이것도 오프사이드로 선언되며 인정되지 못했다. 

결국 유벤투스는 경기 막판까지 완전히 내려선 리옹의 수비를 뚫어내지 못하며 0-1 패배를 받아들였다. 

[경기 결과] 

리옹(1): 뤼카(전15)
유벤투스(0)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효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