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오피셜] 맨유의 큰그림, U-23 수비수 & 골키퍼와 재계약
수비수 에단 레어드(18)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맨유가 23세 이하 유망주 두 명과의 계약을 연장하며 밝은 미래를 그렸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25일(현지 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수비수 에단 레어드(18), 골키퍼 폴 울스턴(21)과 재계약을 맺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어 “레어드는 2023년 6월까지 맨유에서 뛰고, 울스턴은 기존 계약에 1년을 연장했다”고 덧붙였다.

레어드는 10살 때부터 맨유 유스팀에서 활약한 수비수다. 또한 맨유 유스 출신으로 올 시즌 1군에 콜업된 7명 중 한 명이다.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아스타나전, AZ알크마르전 명단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현재 잉글랜드 U-17 대표팀과 U-18 대표팀에서 활약하는 울스턴 골키퍼는 2018년부터 맨유 유니폼을 입었다. 맨유는 “울스턴의 성장세가 눈에 띈다”고 높이 평가했다. 레어드와 울스턴 모두 맨유의 U-23 팀에서 활약 중이다. 닐 우드 감독이 이끄는 맨유 U-23 팀은 이번 시즌 소속 리그에서 13승을 거두며 2위에 올라있다.

골키퍼 폴 울스턴(21)

사진=맨유 홈페이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