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벨기에 리액션] ‘마음고생’ 심했던 이승우, “정신적으로 지옥 같았다”

[인터풋볼] 조정현 기자= 몸 상태는 좋았지만 경기에 나서지 못해 마음고생이 심했다. 이승우가 모처럼 경기에 출전하며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고, 경기 후 “정신적으로 지옥 같았다”며 심경을 토로했다.

신트 트라위던(STVV)은 24일 오전 4시(한국시간) 벨기에 헨트에 위치한 게람코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시즌 벨기에 퍼스트 디비전A 27라운드에서 헨트에 1-4 대패를 당했다. 이날 패배로 신트 트라위던은 리그 2연패를 기록했고, 헨트는 승점 55점으로 리그 2위를 유지했다.

헨트가 전반에만 3골을 퍼부었다. 전반 10분 다비드의 페널티킥 선제골을 시작으로 전반 14분 크빌리타이아, 전반 25분 다비드가 연속골을 기록하며 확실한 리드를 잡았다.

변화가 필요했던 신트 트라위던이 후반 시작과 함께 이승우를 투입하며 변화를 가져갔다. 2개월 만의 출전. 이승우의 활약은 인상적이었다. 투입되자마자 가벼운 움직임을 보여줬고, 후반 13분에는 강력한 슈팅으로 상대의 골문을 노리기도 했다. 여기에 후반 16분에는 민첩한 턴 동작에 이어 빠르게 치고 올라갔고, 슈팅까지 시도했지만 수비벽에 막혔다.

공격 포인트는 없었다. 그러나 후반 23분 나온 스즈키의 골 장면에서도 재치 있는 터치로 기여하며 인상적인 모습을 보였다. 비록 팀은 대패를 기록했지만 2개월 만에 출전한 이승우의 움직임은 날카로웠고, 남은 시즌의 활약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모처럼 인상적인 활약을 펼친 이승우는 경기 후 현지 매체 ‘헤트 벨랑 반 림벅’을 통해 “너무 큰 패배로 실망했다”면서 최근 경기에 나오지 못한 것을 언급하며 “특히 정신적으로 어려운 시기였다. 지옥 같았다. 너무 적은 출전 기회를 받았고, 그 상황을 극복하는 것은 정말 쉽지 않았다. 나는 언제 어디서나 축구를 하고 싶다. 이제 더 많은 기회를 얻기 위해 계속 노력해야 한다”며 그동안의 마음고생을 털어놨다.

사진=인터풋볼, 헤트 벨랑 반 림벅 캡처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