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리그앙 리뷰] 황의조, PSG 상대로 2G 연속골...보르도는 3-4 역전패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한국 대표팀의 간판 공격수 황의조가 2경기 연속골을 폭발시켰지만은 팀은 역전패를 당했다.

보르도는 24일 오전 5시(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19-20시즌 프랑스 리그앙 26라운드에서 파리 생제르망(PSG)에 3-4 역전패를 기록했다. 이날 승리로 PSG는 승점 65점으로 단독 선두를 유지했고, 보르도는 12위에 머물렀다.

양 팀 모두 총력전을 펼쳤다. 먼저 홈팀 PSG는 네이마르를 비롯해 음바페, 카바니, 베라티, 디 마리아, 케러, 킴펨베, 베르나트, 마르퀴뇨스, 실바, 리코를 선발로 내세웠다. 원정팀 보르도 역시 황의조를 비롯해 칼루, 바시치, 오타비우, 코시엘니, 코스틸 등을 투입했다.

선제골의 몫은 황의조였다. 전반 18분 코너킥 상황에서 바시치가 올려준 크로스를 황의조가 감각적인 헤더로 골망을 흔들었다. PSG가 곧바로 반격했다. 전반 25분 디 마리아의 크로스를 카바니가 헤더로 마무리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후 PSG는 카바니, 음바페의 연속 슈팅이 나왔지만 득점은 무산됐다.

결국 PSG가 역전에 성공했다. 전반 추가시간 디 마리아의 크로스를 마르퀴뇨스가 쇄도하며 몸으로 득점을 만들었다. 보르도가 상대의 실수를 놓치지 않았다. 전반 종료 직전 리코 골키퍼가 킥을 시도한 것을 파블로가 몸을 날렸고, 몸을 맞으며 굴절돼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보르도가 후반 시작과 함께 파르도를 투입했다. 그러나 추가골은 PSG의 몫이었다. 후반 17분 좌측면에서 음바페가 올려준 크로스를 카바니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막혔고, 흘러나온 볼을 마르퀴뇨스가 마무리했다.

PSG가 한 골을 더 추가했다. 후반 23분 상대의 공격을 차단한 PSG가 곧바로 역습을 시도했고, 카바니의 패스를 음바페가 논스톱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이후 PSG는 후반 29분 네이마르가 공을 받아 빠르게 공격을 시도하며 패스를 연결했고, 카바니가 잡아 슈팅을 시도했지만 크로스바를 남겼다.

양 팀 모두 변화를 줬다. PSG는 후반 30분 사라비아와 이카르디를 투입했고, 보르도는 후반 33분 황의조를 대신해 마자를 투입했다. 보르도가 한 골을 만회했다. 후반 38분 파르도가 만회골을 기록하며 따라갔다. 분위기가 가열됐다. 후반 추가시간 네이마르가 거친 파울로 경고를 받았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했다. 이후 보르도가 공세를 펼쳤지만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고, 경기는 PSG의 승리로 끝이 났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