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K-ISSUE] 코로나 악재? 역발상 전략! 유쾌했던 서울E의 온라인 출정식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한국 축구계에도 영향을 미쳤다. 전국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K리그 팀들의 2020시즌 출정식이 열릴 수 없었고, 창단 때부터 팬들과 ‘스킨십’을 중요시했던 서울 이랜드 FC도 마찬가지였다. 그러나 서울 이랜드는 ‘코로나19’ 악재를 ‘역발상’ 전략으로 돌파했고, K리그 구단 최초 온라인 출정식을 진행했다.

지난 2014년 4월, 창단을 선언한 서울 이랜드는 창단 첫 해부터 팬들과 만나는 출정식 ‘퍼스트 터치’를 꾸준하게 진행했다. 5년간 빠짐없이 진행된 행사인 만큼 구단에게는 특별한 의미가 담긴 행사였다. 이런 이유로 서울 이랜드는 이번 2020시즌 ‘퍼스트 터치’도 팬들을 위해 엄청난 이벤트를 준비했고, 정정용 감독을 비롯한 선수단도 철저하게 준비를 함께 했다.

그러나 이번 ‘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으로 대면 이벤트가 어려운 상황이 됐다. 이에 서울 이랜드 전 직원은 5년간 이어져온 ‘퍼스트 터치’를 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했고, 팬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시간을 꼭 마련하기로 결정했다.

결국 서울 이랜드는 팬과의 직접적인 만남 없이 출정식이 가능한 온라인 플랫폼으로 눈을 돌렸다. 1인 미디어 플랫폼 아프리카TV에서 ‘달수네라이브’채널을 운영하고 있는 박문성 위원과 함께 ‘퍼스트 터치’를 진행하기로 결정했고, 23일 오후 8시부터 진행된 온라인 출정식에는 정정용 감독을 비롯해 ‘캡틴’ 김민균, 김동권, 이상민이 선수단 대표로 참석했고, 이번 시즌부터 함께 하게 된 치어리더 오지연, 이지현도 함께 해 유쾌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분위기는 화기애애했다. 기존 팬들과 함께 하는 출정식도 분위기가 좋았지만 아무래도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했기에 더 자연스러웠고, 유쾌한 반위기가 연출됐다. 특히 1부에서 정정용 감독은 서울 이랜드의 스폰서를 ‘포메이션’으로 설명해 박문성 위원을 당황하게 만들었고, 그럼에도 꿋꿋하게 스폰서를 설명해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대해 정정용 감독은 “사실 라이브 방송하는 것이 어색하긴 하다. 그러나 우리 팬들과 꼭 소통하는 자리가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냥 열심히 하겠다”며 끝까지 최선을 다했다. 이후 정정용 감독은 새 시즌에 대한 각오, 전술적인 변화 등을 설명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2부는 오지연, 이지현 치어리더가 함께 했다. 박문성 위원의 ‘텐션’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진 가운데 서울 이랜드의 응원가를 함께 부르는 등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3부에는 김민균, 김동권, 이상민이 선수단 대표로 참석해 바뀐 등번호, 시즌 각오 등을 이야기하며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일으켰다. 특히 ‘막내’ 이상민은 형들의 구박에도 시종일관 웃는 얼굴로 넘겼고, 1992년생 김동권은 닮은꼴을 언급하며 장난기 넘치는 모습으로 재치 있는 입담을 과시했다.

마지막으로 정정용 감독은 "서울 이랜드가 이제 더 내려 갈 곳이 없다고 생각한다. 창단 첫 해의 마음을 기억하기 위해 ‘리멤버’를 슬로건으로 택했다. 우리 구단이 좌초되지 않도록 잘 준비하겠다. 팬들과 함께 시즌을 만들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코로나19의 전국적인 확산으로 출정식을 열수 없었던 서울 이랜드. 그러나 악재를 호재로 만드는 ‘역발상 전략’으로 K리그 구단 최초의 온라인 출정식을 열었고, 반응은 그 어느 때보다 뜨거웠다.

사진=서울 이랜드, 달수네라이브 캡처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