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Inter뷰] ‘대전맨’ 이슬찬, “축구특별시 부활을 위해 뛰겠습니다”

[인터풋볼=남해] 정지훈 기자= “대전에서 저를 원한다는 느낌이 강했어요. 빠르게 결정을 했고, 대전은 비전이 있는 팀이에요. 황선홍 감독님과 함께 좋은 팀이 되고 있어요. 다시 축구특별시로 부활할 수 있게 대전을 위해 뛰겠습니다.”

전남의 로컬 보이가 이제는 대전의 유니폼을 입었다. 순천중앙초등학교, 광양제철중학교, 광양제철고등학교를 거치면서 전남의 유스 시스템에서 성장한 이슬찬이 2020시즌을 앞두고 시민구단에서 기업구단으로 재창단한 대전하나시티즌으로 이적했다.

이유는 분명했다. 남해 전지훈련지에서 만난 이슬찬은 “지난 시즌이 끝난 후 자유 계약 신분이 됐다. 대전의 강철 코치님이 직접 전화를 주셨다. 같이 해보자는 이야기를 해주셨다. 대전은 새로 재창단하는 구단이기 때문에 비전도 있고, 좋은 팀이 될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결정을 빠르게 했다. 코칭스태프에서 저를 원한다는 느낌이 강했다”면서 대전으로 이적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래도 여전히 전남에 대한 애정은 가득했다. K리그2에서 전남을 상대하게 된 이슬찬은 “굉장히 색다르고 설렐 것 같다. 전남 팬들이 응원 메시지도 많이 해주셨다. 광양 원정 경기에 와도 응원해주신다고 했다. 인사를 드리고 싶다. 그러나 경기장에서는 상대 팀이기 때문에 최선을 다하고 싶다. 경기 후에는 예의를 갖춰 인사를 드리겠다. 바이오는 골 세리머니를 하겠다고 하는데 저는 자제 하려고 한다. 제가 골을 자주 넣는 포지션은 아니기 때문에 기쁘겠지만 자제하겠다. 예의를 갖추겠다”며 밝게 웃었다.

여전히 전남의 노란 유니폼이 익숙한 이슬찬이지만 황선홍 감독과 함께 대전에 빠르게 적응하고 있고, 이제는 대전 팬들의 사랑을 듬뿍 받는 선수가 되겠다는 각오다.

이슬찬은 “좋은 팀이 될 것 같다. 감독님, 코치님 모두가 분위기를 편하게 해주신다. 기존 대전 선수들과 새로운 선수들도 많다. 고참 형들이 분위기를 잡아주고 있다. 이질감 없이 섞이고 있다. 운동 분위기도 좋다”면서 “선수들 모두가 승격에 대한 생각을 한다. 목표는 확실하다. 더 중요한 것은 팬들을 위한 축구다. 경기장 안과 밖에서 팬들에게 드릴 수 있는 것을 드리고 싶다. 예전에는 관중이 정말 많았다. 다시 축구특별시로 부활할 수 있게 대전을 위해 뛰겠다”며 대전의 부활을 위해 뛰겠다고 했다.

[이슬찬 인터뷰 전문]

-대전 입단 소감

프로 와서 첫 이적이다. 아직 두 달도 되지 않았지만 생각보다 적응을 잘 하고 있다. 좋다.

-전남에서 대전으로 오게 된 이유

지난 시즌이 끝난 후 자유 계약 신분이 됐다. 대전의 강철 코치님이 직접 전화를 주셨다. 같이 해보자는 이야기를 해주셨다. 대전은 새로 재창단하는 구단이기 때문에 비전도 있고, 좋은 팀이 될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결정을 빠르게 했다. 코칭스태프에서 저를 원한다는 느낌이 강했다.

-전남에서만 뛰었기 때문에 떠나는 것이 쉽지 않았을 것 같다

쉽지는 않았고, 고민도 많았다. 전남보다는 대전에서 저를 더 원한다는 느낌을 받았기 때문에 결심을 했다. 사실 조건은 큰 차이는 없다. 대전이라는 팀을 봤고, 코칭스태프에서 저를 원하시는 느낌을 받았기 때문에 왔다.

-전남 팬들의 사랑을 많이 받았는데 맞붙으면?

굉장히 색다를 것 같다. 설렐 것 같다. 응원 메시지도 많이 해주셨다. 광양 원정 경기에 와도 응원해주신다고 했다. 인사를 드리고 싶다. 그러나 경기장에서는 상대 팀이기 때문에 최선을 다하고 싶다. 경기 후에는 예의를 갖춰 인사를 드리겠다. 바이오는 골 세리머니를 하겠다고 하는데 저는 자제 하려고 한다. 제가 골을 자주 넣는 포지션은 아니기 때문에 기쁘겠지만 자제하겠다. 예의를 갖추겠다.

-대전의 분위기

좋은 팀이 될 것 같다. 감독님, 코치님 모두가 분위기를 편하게 해주신다. 기존 대전 선수들과 새로운 선수들도 많다. 고참 형들이 분위기를 잡아주고 있다. 이질감 없이 섞이고 있다. 운동 분위기도 좋다.

-이지솔, 박인혁 등 젊은 선수들이 많다

인혁이는 원래 잘 알고 있었고, 지솔이도 U-20 월드컵을 통해 많이 봤다. 확실히 톡톡 튀는 선수들이고, 실력도 있다. 대전에서는 스타플레이어다. 팬들에게 인기도 많다.

-이지솔과 수비 호흡

연습 경기를 많이 뛰지는 않았지만 가진 게 많은 선수다. 어린 선수지만 능력이 있고, 리딩 능력이 뛰어나다. 제가 이끌기 보다는 잘 따라가는 입장이다.

-한국 축구의 레전드인 황선홍 감독

많은 경험이 있으신 감독님이다. 좋은 말도 있고, 안 좋은 말도 있는데 직접 겪어 보니 왜 안 좋은 말이 나왔는지 모르겠다. 좋은 면이 정말 많으신 감독님이시다. 선수들도 편하게 해주시고, 운동장에서 자신감을 심어 주신다.

-강철 코치

선수들 사이에서 무섭다는 이야기도 있었다. 황선홍 감독님이 부드럽다면 코치님께서는 강하게 이야기를 하시는 면도 있다. 선수들을 집중시키기 위한 말들이다. 두 분의 조화가 좋다고 생각한다.

-황선홍 감독의 축구

심플한 축구를 원하신다. 공을 최대한 앞으로 보내는 것을 주문하신다. 아름다운 축구도 좋지만 골문 근처에서 싸우는 것도 강조하신다. 저한테는 공격적으로 터치를 하고, 공간이 열리면 과감하게 올라가는 말을 하신다. 공수 밸런스도 중요시하게 생각하신다.

-대전의 목표

선수들 모두가 승격에 대한 생각을 한다. 목표는 확실하다. 더 중요한 것은 팬들을 위한 축구다. 경기장 안과 밖에서 팬들에게 드릴 수 있는 것을 드리고 싶다. 예전에는 관중이 정말 많았다. 다시 축구특별시로 부활할 수 있게 대전을 위해 뛰겠다.

-국가대표팀에 대한 열망

선수라면 누구나 대표팀에 대한 욕심이 있다. 대전에서 많이 뛰고 좋은 모습을 보여준다면 따라올 것이라 생각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소속팀에서 잘 하는 것이다. 이름만 거론돼도 좋겠지만 강한 마음을 가지고 경기를 준비해야 한다.

-롤모델

리버풀 축구를 정말 많이 본다. 리버풀의 아놀드 선수가 어린데도 정말 잘한다. 팀 컬로도 맞는다고 생각한다. 어시스트를 많이 하는 선수인데 장점을 제가 흡수해야 할 것 같다.

-개인적인 목표

경기를 많이 뛰는 것이 중요하다. 이제 중고참의 위치다. 경기에 나가든, 안 나가든 분위기를 잘 이끌고 싶다. 훈련 분위기도 같이 만들고 싶다. 그런 것을 잘해야 팀이 잘 된다.

사진=인터풋볼, 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