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기성용, 마요르카 이적 합의...몇 시간 내 ‘오피셜’ 예상 (스페인 매체)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한국 축구의 ‘레전드’ 미드필더 기성용이 스페인 무대를 밟는다. 행선지는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의 RCD 마요르카다.

스페인 마요르카 지역지인 '울띠마 오라 데뽀르떼스'는 21일(한국시간) "마요르카가 새 팀을 찾고 있는 기성용과 협상을 벌이고 있다. 레알 베티스도 기성용 영입을 밀어붙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기성용은 올겨울 뉴캐슬과 계약을 해지하며 FA로 풀렸다. 이후 K리그 복귀를 추진하며 FC서울, 전북 현대와 협상을 가졌지만 연봉 문제와 선수단 구성 등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하며 결국 복귀는 무산됐다. 이에 미국 메이저리그 사커(MLS), 중국 슈퍼리그(CSL) 등 다양한 선택지를 두고 새 팀 찾기에 나섰다.

그러나 돌연 스페인행이 발표됐다. 기성용의 에이전시 'C2 글로벌'은 20일 "기성용은 스페인 1부 리그 클럽과의 계약 마무리와 메디컬테스트를 위해 2월 21일 KE 915편으로 출국한다"고 알렸다.

기성용은 출국 기자회견에서 “스페인이라는 무대는 제가 어렸을 때부터 워낙 동경해오던 무대다. 다시는 오지 않을 기회라고 생각했다. 도전할 만한 가치가 있었다. 여러가지 복잡한 사안이 있어 결정하는 데 지연됐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그는 "결국 이렇게 좋은 리그에서 뛰게 되어 감사하다. 스페인 무대에 설 수 있다는 거 자체만으로 감사하다"고 전했고, 구체적인 팀 명을 묻는 질문에 "스페인 1부리그에 있는 팀이다. 아직은 팀명을 말씀드릴 수 없다. 죄송하다"고 답했다.

결국 차기 행선지는 마요르카가 유력하다. 스페인 매체 ‘풋볼 마요르카’는 독점 보도를 통해 “기성용이 마요르카를 선택했다. 한국의 미드필더 기성용은 금요일에 스페인에 방문해 마요르카와 계약한다. 선수와 클럽 간의 합의는 끝났고, 몇 시간 내에 오피셜이 발표될 수 있다”고 전했다.

사진=게티이미지, 풋볼 마요르카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