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물병 던진 알리...무리뉴, "내가 아니라 자기 경기력에 화난거야"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조세 무리뉴 감독이 델리 알리가 격분한 이유에 대해서 설명했다. 교체 때문이 아닌 자신의 경기력에 스스로 화난 것이라고 말했다.

토트넘은 20일 오전 5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 홈경기에서 라이프치히에 0-1로 패했다. 답답한 경기력을 선보인 토트넘은 이날 패배로 8강 진출에 먹구름이 꼈다.

토트넘은 홈경기였음에도 선수비 후역습으로 라이프치히에 맞섰다. 모우라를 원톱으로 내세우고, 알리와 베르바인, 로 셀소로 2선을 꾸려 한 방을 노렸다.

그러나 전체적으로 경기력이 좋지 못했다. 특히, 최근 부진하던 알리가 이날도 찬스를 살리지 못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결국 무리뉴 감독은 후반 19분, 알리와 제드손 페르난데스를 빼고, 탕귀 은돔벨레와 에릭 라멜라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그런데, 교체된 후 알리의 행동이 화제가 되고 있다. 벤치를 들어간 알리가 물병과 자신의 축구화를 내동댕이치며 강하게 불만을 표시했기 때문이다. 이른 교체에 분노를 참지 못한 것으로 보였다.

경기 후 무리뉴 감독은 알 리가 격분한 이유에 대해서 교체가 아니라 경기력이라고 설명했다. 무리뉴 감독은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내 생각에 알리는 내가 아니라 경기력에 화가 났다”며 “자신이 왜 교체됐는지 이해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효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