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라이프치히 감독, “손흥민 쾌유 기원, 최고의 선수가 빠져 아쉬워”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라이프치히의 율리안 나겔스만 감독이 손흥민의 쾌유를 기원했다. 또한 손흥민의 결장으로 인해 전술을 바꿀 계획은 없다고 못 박았다.

라이프치히는 20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토트넘을 상대로 2019-20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 원정경기를 치른다.

경기를 하루 앞두고 토트넘에 비보가 전해졌다. 바로 손흥민이 오른팔 골절 부상을 당해 수술을 받는다는 것이었다. 쾌조의 컨디션을 자랑하는 손흥민의 이탈은 토트넘에 뼈아픈 상황이다. 여기에 케인까지 부상으로 빠져 토트넘은 공격진을 제대로 구축할 수 없게 됐다.

손흥민의 결장은 라이프치히 입장에선 호재이다. 하지만 라이프치히의 나겔스만 감독은 손흥민의 쾌유를 기원했다. 경기를 하루 앞두고 사전 기자회견에 참석한 나겔스만 감독은 “손흥민이 수술을 잘 받고 빨리 돌아오길 바란다. 이런 경기에 최고의 선수가 빠지는 것은 아쉬운 일”이라 말했다.

이어 나겔스만 감독은 “한 선수가 빠진다고 해서 경기 플랜을 수정할 계획은 없다”면서 “우리는 케인과 손흥민이 뛰지 못한다 하더라도 이를 의식하지 않는다. 토트넘을 세밀하게 대비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