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UCL POINT] 토트넘 상대 라이프치히, 주전 수비수 줄이탈에 골머리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손흥민의 부상에 울고 있다면 라이프치히는 주전 수비수들의 이탈이 걱정이다. 무려 3명의 중앙 수비수가 경기에 나설 수 없고, 라이프치히는 대안으로 3백을 가동할 것으로 보인다.

라이프치히는 20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토트넘을 상대로 2019-20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 원정경기를 치른다.

경기를 하루 앞두고 토트넘에 비보가 전해졌다. 바로 손흥민이 오른팔 골절 부상을 당해 수술을 받는다는 것이었다. 쾌조의 컨디션을 자랑하는 손흥민의 이탈은 토트넘에 뼈아픈 상황이다. 여기에 케인까지 부상으로 빠져 토트넘은 공격진을 제대로 구축할 수 없게 됐다.

하지만 라이프치히도 고민거리는 있다. 주장이자 중앙 수비수로 활약하는 오반이 무릎 수술을 받아 이날 경기에 뛸 수 없다. 주전 중앙 수비수 코나테도 다쳤고, 최근 빅클럽들의 타깃으로 떠오른 우파메카노는 3회 경고누적으로 1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받았다.

때문에 라이프치히는 3백을 가동할 것으로 보인다. ‘키커’의 예상에 따르면 암파두가 가운데 서고, 독일 국가대표 측면 수비수 클로스터만과 할슈텐베르그가 양 옆에 포진한다. 무키엘레, 사비처, 라이머, 앙헬리뇨가 중원에 자리하고, 은쿤쿠, 쉬크, 베르너가 공격 선봉에 설 전망이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