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손흥민 빠지는 토트넘, 라이프치히전 모우라-베르바인-로 셀소 3톱 예상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손흥민이 빠지는 토트넘 홋스퍼가 모우라 원톱 카드를 꺼낼 것으로 예상된다. 베르바인과 로 셀소가 측면에서 공격을 지원한다.

토트넘은 20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라이프치히를 상대로 2019-20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 홈경기를 치른다.

경기를 하루 앞두고 토트넘에 비보가 전해졌다. 손흥민이 오른팔 골절 진단을 받은 것이다. 손흥민은 수술을 받을 예정이고, 최악의 경우 시즌 아웃까지 예상된다.

가뜩이나 갈 길 바쁜 토트넘에 악재이다. 손흥민은 지난 5경기 연속골을 넣으며 쾌조의 컨디션을 자랑했다. 무리뉴 감독 역시 손흥민의 부상에 울상을 지었다.

손흥민이 빠진 자리에 모우라, 로 셀소가 기용될 것으로 보인다. ‘이브닝 스탠다드’는 19일, 라이프치히전 예상 라인업을 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토트넘은 4-3-3으로 나선다. 모우라가 원톱에 서고, 로 셀소와 베르바인이 측면에 포진한다.

알리, 윙크스, 은돔벨레가 중원을 꾸린다. 4백은 탕강가, 산체스, 알더베이럴트, 오리에이다. 골문은 요리스가 지킨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