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SON 공백, 모우라? 라멜라?” 英언론, 16강 나설 토트넘 선발 예측

[인터풋볼] 신새얼 기자= 영국 현지 매체가 토트넘 훗스퍼는 손흥민의 부상으로 큰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 공백을 어떤 선수가 메울지에 대한 예상도 내놓았다.

토트넘은 20일 오전 5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RB라이프치히와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 홈경기를 치른다. 1차전 승리 팀이 다음 라운드 진출 확률을 높게 가져가는 만큼 첫 경기의 중요성은 강조될 수밖에 없다.

하지만 경기를 앞두고 토트넘에 위기가 찾아왔다. 지난 아스톤 빌라 원정에서 2골을 기록하며 팀의 영웅으로 등극했던 손흥민의 부상 소식이 전해진 것. 토트넘은 18일 “손흥민이 수술대에 오를 예정이다. 이후 몇 주간 결장이 예상된다”고 발표했다.

주포 해리 케인이 부상으로 장기간 이탈하며 공격진 구성에서 고민이 많아졌으나 손흥민이 케인의 공백을 완벽히 메우며 우려를 잠식시켰다. 하지만 최근 좋은 흐름을 보였던 손흥민마저 부상으로 이탈하게 되며 토트넘의 입장에선 큰 고민이 생겼다.

이에 영국 ‘풋볼 런던’의 기자 앨러스다이르 골드는 “손흥민의 부재는 토트넘에 안타까운 상황이다. 그를 제외한 나머지 선수들을 살펴봤을 때 4-3-3 포메이션에서 로 셀소, 은돔벨레, 윙크스를 중원에 포진시키고 베르바인, 모우라, 알리 3톱을 구성해 라이프치히를 상대할 것이다”라고 예상했다.

반면 에이미 윌슨은 다른 예상을 내놓았다. 그는 “손흥민의 부재는 무리뉴 감독에게 고민을 안겨줄 것이다. 현 상황에서 그는 중원을 다르게 구성할 것으로 보인다. 페르난데스, 은돔벨레, 로셀소를 중원에 배치시키고 라멜라, 모우라, 베르바인으로 공격진을 꾸릴 것”이라고 밝히며 구성에 변화를 줄 것이라고 전했다.

케인과 손흥민이 동시에 빠지며 어려운 상황에 놓인 토트넘이 이번 위기를 어떻게 타개해 나갈지가 관건이다. 주제 무리뉴 감독 입장으로썬 머리가 아플 수밖에 없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새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