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첫 공격포인트' 브루노, "잉글랜드 가장 큰 구단에서 뛰고있다...행복해"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브루노 페르난데스가 두 경기 만에 공격포인트를 쌓는데 성공했다. 경기 후 잉글랜드에서 가장 큰 구단에서 뛰고 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맨유는 18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첼시에 2-0으로 승리했다. 4위 싸움의 중요한 길목에서 승점 3점을 따낸 맨유는 7위로 올라서며 첼시, 토트넘, 셰필드 유나이티드를 압박했다. 

맨유는 이날 경기에서 쓰리백을 가동하며 첼시의 뒷공간을 노렸다. 앙토니 마르시알과 다니엘 제임스를 전방에 투입했고, 브루노 페르난데스를 공격형 미드필더로 출전시켰다. 브루노는 지난 1월 맨유로 이적한 뒤 두 경기 연속으로 선발 출전하며 기대를 모았다. 

두 경기 만에 핵심적인 활약을 보여준 브루노다. 이날 경기에서 활약은 단연 돋보였다. 전반전에는 간결한 원터치 플레이로 맨유의 공격을 풀었다. 후반전에는 자신의 장기인 빠르고 정확한 킥력을 선보였다. 특히 후반 18분 골대를 맞힌 프리킥과 후반 20분 매과이어의 추가골을 어시스트한 코너킥 장면은 브루노의 이날 경기 하이라이트였다. 

경기 후 브루노도 기쁨을 표했다. 브루노는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나는 잉글랜드에서 가장 큰 구단에서 뛰고 있다. 꿈이 이루어졌다"며 "정말 행복하다. 첼시를 상대하는 것은 힘들었지만 우리는 더 잘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좋은 팀을 상대로 좋은 경기를 펼쳤다"고 소감을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효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