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PL ISSUE] 매과이어 논란+2골 취소...VAR이 야속했던 첼시와 램파드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팬들의 마음을 무너지게 한 판정이었다." 

비디오 판독 시스템(VAR)의 몇 차례 판정이 첼시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희비를 갈랐다. 특히 두 골이 취소되고 상대의 보복적 플레이에 레드 카드가 주어지지 않은 점을 본 프랑크 램파드 감독은 깊은 아쉬움을 나타냈다.

첼시와 맨유는 18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시작된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경기를 치렀다. 경기는 맨유의 2-0 승리로 끝났다. 승점 3점을 따낸 맨유는 7위로 올라서며 4위권 경쟁에 본격적으로 합류할 수 있게 됐다.

이날 경기에서 유독 경기 결과를 가를 수 있는 중요한 VAR 판정들이 나왔다. 공교롭게도 첼시가 넣은 두 골은 취소됐고 보복성 행위를 한 ‘맨유 수비수’ 해리 매과이어는 퇴장을 피해가면서 양 팀의 희비가 엇갈렸다.

논란의 장면은 전반 21분 나왔다. 매과이어와 ‘첼시 공격수’ 미치 바추아이가 경합하는 상황이었다. 먼저 넘어진 매과이어는 바추아이를 향해 발을 올려 가격하는 행위를 해 VAR 판독까지 이뤄졌다. 하지만 VAR심인 크리스 카바나는 매과이어가 레드 카드를 받을 만한 행위를 하지 않은 것으로 판정했다.

여기에 첼시의 두 골이 VAR에 의해 취소되기도 했다. 후반 11분 커트 주마의 골은 세자르 아스필리쿠에타의 파울로, 후반 32분 올리비에 지루의 헤더골은 최종 수비보다 발가락이 살짝 앞서 나온 부분이 확인돼 취소됐다. 그 판정이 맞더라도 첼시 입장에서는 VAR 판정이 야속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

램파드 감독도 경기 후 아쉬움을 나타냈다. 특히 매과이어에게 레드 카드가 주어지지 않은 점에 주목했다. 램파드 감독은 영국 ‘BBC'를 통해 “그 장면을 다시 봤다. VAR도 있었는데 제대로 판정이 이뤄지지 않았다. 매과이어는 퇴장당해야 마땅했고 (레드 카드가 주어지지 않은) 그 판정으로 분명히 경기 결과가 달라졌다고 볼 수 있다”는 생각을 나타냈다.

두 골이 취소되는 과정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였다. 아스필리쿠에타의 파울에 대해 “분명하게 반칙이라고 할 수 없다. 아스필리쿠에타도 상대에 의해 밀쳐졌다”고 주장한 램파드 감독은 지루의 골 취소에 대해서는 “몇몇 장면을 본 (팬들의) 마음이 조금 무너졌을 것 같다. 우리가 좋아하지 않더라도 발가락 오프사이드는 발가락 오프사이드일 뿐이다”라고 말해 자신들에게 불리한 판정이 이뤄졌다는 생각을 나타냈다.

사진= 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