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PL ISSUE] "SON은 3G징계였다" 英전문가들, '발차기' 매과이어 퇴장 주장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영국 축구 전문가들이 일제히 해리 매과이어의 퇴장을 주장했다. 미키 바추아이에 대한 행동이 발차기였다며 손흥민의 경우를 예로 들었다. 

맨유는 18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첼시에 2-0으로 승리했다. 4위 싸움의 중요한 길목에서 승점 3점을 따낸 맨유는 7위로 올라서며 첼시, 토트넘, 셰필드 유나이티드를 압박했다. 

이날 매과이어의 활약이 돋보였다. 매과이어는 전반부터 첼시의 공격을 미리 읽고 차단하며 수비를 이끌었다. 후반 20분에는 코너킥을 헤더로 연결해 직접 골까지 터뜨렸다. 경기 후 '후스코어드닷컴'은 매과이어에게 평점 9.1점을 부여하며 활약을 인정했다. 

논란이 된 장면도 있었다. 전반 20분 바추아이에 밀려넘어진 매과이어는 터치라인 바깥쪽으로 밀려나며 다리를 들었다. 바추아이가 뒤따라오고 있는 타이밍에 발이 들리며 바추아이의 사타구니를 가격하는 듯한 장면이 포착됐다. 첼시의 코칭 스태프들이 항의했지만 앤서니 테일러 주심이 VAR과 대화를 나눈 이후 반칙이 아니라고 선언했다. 

그러나 영국 축구 전문가들은 주심과 다른 의견을 냈다. 매과이어의 행동이 발차기였다며 퇴장을 당해야 했다고 주장했다. 다수의 전문가들은 손흥민의 경우를 예로 들었다. 손흥민도 지난 12월 첼시전에서 안토니오 뤼디거를 향한 비슷한 동작으로 다이렉트 퇴장을 당했기 때문이다. 당시 심판 역시 앤서니 테일러였고, 손흥민은 이날 퇴장으로 3경기 출전 금지 징계가 확정됐다. 

이 장면을 본 EPL 전 심판 마크 할쉬는 '더선'을 통해 "손흥민은 세 경기 출전 정지를 당했다. 그러나 앤서니 테일러가 매과이어의 퇴장은 선언하지 않았기 때문에 FA가 징계를 내리면 놀랄 것"이라고 말했다. 

리버풀 출신 축구 전문가 제이미 캐러거 역시 "레드 카드였다. 첼시 벤치는 항의하러 일어났지만 램파드는 잉글랜드 감독이고, 매과이어는 잉글랜드 선수다. 그들이 해야할 만큼의 항의를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맨유의 레전드 출신인 로이 킨 역시 퇴장에 동의했다. 킨은 "매우 운이 좋았다. 퇴장이 맞다. 매과이어의 평소 성격이 그를 도왔을 것이다. 원래 더러운 선수가 아니었기 때문이다. 나는 손흥민의 퇴장에 동의하지 않았지만 그는 퇴장당했다. 손흥민이 퇴장이라면 매과이어도 퇴장당했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효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