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빌라 토트넘] ‘토비-손흥민 연속골’ 토트넘, 빌라에 2-1 역전 (전반 종료)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토트넘의 토비 알더베이럴트가 자책골과 동점골을 연이어 넣으며 천국과 지옥을 오갔다. 이어 손흥민이 역전골을 터트리며 아스톤 빌라를 상대로 역전에 성공했다.

토트넘은 16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버밍엄에 위치한 빌라 파크에서 열린 2019-20시즌 EPL 26라운드 아스톤 빌라 원정경기를 치르고 있다.

토트넘은 손흥민을 비롯해 모우라, 베르바인을 최전방에 두고 알리, 윙크스, 다이어를 중원 조합으로 정했다. 데이비스, 산체스, 알더베이럴트, 오리에가 요리스 골키퍼와 골문을 지켰다. 홈팀 빌라는 그릴리쉬, 루이스 등 핵심 전력을 앞세워 토트넘을 상대했다.

선제골은 홈팀 빌라가 가져갔다. 전반 9분 엘 가지의 크로스가 골문 앞에 있던 알더베이럴트의 발에 맞고 골로 연결됐다. 자책골로 기록됐다. 전반 10분에는 그릴리쉬의 날카로운 오른발 슈팅이 골문을 살짝 빗나갔다.

토트넘도 반격에 나섰다. 전반 15분 모우라의 패스를 받은 알리의 슈팅은 상대 수비에 막혔다. 이어 나온 모우라의 중거리 슈팅도 정확하지 않았다. 공세로 나선 토트넘의 뒷공간을 공략한 빌라가 완벽한 기회를 잡았다. 전반 18분 루이스의 슈팅을 골문 앞에서 버틴 데이비스가 몸으로 막아냈다.

고전하던 토트넘은 전반 27분 자책골을 기록했던 알더베이럴트가 동점골을 터트리며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이어 전반 35분 손흥민의 환상적인 논스톱 패스를 받은 알리가 골키퍼와 1대1로 맞섰지만 슈팅이 골문을 외면했다. 전반 41분 나온 알리와 베르바인의 결정적인 슈팅 역시 수비 선방에 막혔다.

팽팽한 흐름을 이어가던 토트넘에 희망이 된 것은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전반 종료 직전 페널티킥이 레이나 골키퍼에게 막혔지만 이어진 상황에서 침착하게 골을 넣었다.

역전에 성공한 토트넘은 2-1로 앞선 채로 전반을 마칠 수 있었다.

사진= 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