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맨유-리버풀 팬들 설전, "우리가 더 브라위너를 영입해야 해!"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리버풀의 현지 팬들이 케빈 더 브라위너(28, 맨체스터 시티)를 영입해야 한다고 설전을 벌였다. 맨시티는 재정적페어플레이(FFP)룰 위반으로 2시즌간 유럽축구연맹(UEFA) 주관 클럽대항전에 참가 금지 징계를 받았다.

UEFA는 15일(한국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맨시티의 FFP 위반 혐의에 대한 판결을 발표했다. UEFA는 "맨시티는 다음 2시즌(2020-21시즌/2021-22시즌) 동안 UEFA 주관 클럽대항전에 나설 수 없으며 3,000만 유로(약 385억 원)의 벌금을 부과한다"고 밝혔다.

맨시티는 이에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즉각 성명서를 발표하고 항소할 것임을 밝혔다. 하지만 유럽 챔피언스리그(UCL)와 유로파리그(UEL)에 참가하지 못할 경우 더 브라위너를 비롯해 핵심 선수들의 이탈 가능성도 적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영국 '데일리스타'는 15일 "맨유와 리버풀 팬들은 맨시티가 2시즌간 유럽 클럽대항전 출전이 금지된 후 더 브라위너 영입에 대해 설전을 벌였다"고 보도했다.

이어 이 매체는 "몇몇 선수들은 챔피언스리그에서 뛰기 위해 이적을 요청할 수도 있다. 그 중 한 명은 더 브라위너가 될 수 있다. 그는 유럽 최고의 대회에서 벗어나 전성기를 보내고 싶어하지 않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리버풀의 한 팬은 "더 브라위너를 영입하자"고 반응했고 다른 팬은 "더 브라위너는 원래 리버풀 팬이었어"라고 댓글을 남겼다. 이에 맨유 팬들은 "더 브라위너는 다음 시즌에도 유럽 대항전에서 뛰기를 원할거야", "더 브라위너가 지역 라이벌팀으로 올까?"라고 반응했다. 반면 "맨유는 분명 더 브라위너를 영입할 자금이 있을거야"라는 의견을 보인 팬도 있었다.

사진= 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종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