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무리뉴의 감싸기, "알리 잘못한 거 아는데 징계는 과도한 조치"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토트넘의 조세 무리뉴 감독이 징계를 앞둔 델레 알리(토트넘)를 감쌌다.

알리는 최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게시물을 게시했는데 '아시아인 비하'로 문제가 됐다. 주요 타깃이 동양인이었던 만큼 알리의 해당 게시글은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결국 잉글랜드 축구협회(FA)로부터 징계를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알리가 출전 정지 징계를 받게 되면 토트넘으로서는 큰 타격이다. 토트넘의 무리뉴 감독은 아스톤 빌라전을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알리의 징계 여부를 걱정했다. 그는 "징계까지는 필요 없다고 생각한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징계 결정에 있어서 내가 관여할 수 있는 건 없다”고 한 발 물러나면서도 “알리는 좋은 선수다. 라커룸에는 아시아인 베스트 프렌드(손흥민)도 있다”고 알리를 옹호했다.

끝으로 무리뉴 감독은 “알리는 이번 일을 계기로 교훈을 얻었을 것이다. 그 이상의 것(징계)은 필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는 말로 알리가 징계 없이 다음 경기를 치르기를 소망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