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맨시티 징계에 라리가 회장도 반색, "축구의 미래 위해 필수적인 결정"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스페인 프리메라리가 회장이 맨체스터 시티에게 유럽대항전 출전 징계를 내린 유럽축구연맹의 결정에 동의했다. 축구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꼭 필요한 결정이었다며 반응을 남겼다. 

유럽축구연맹(UEFA)는 15일(한국시간) 보도 자료를 통해 맨시티의 FFP 위반 혐의에 대한 판결을 공개했다. UEFA는 “맨시티가 UEFA에 제출한 손익분기 정보에서 후원 수익을 과장해 FFP 규정을 심각하게 위반한 것이 밝혀졌다”며 “맨시티는 다음 두 시즌(2020-21, 2021-22시즌) 동안 유럽대항전에 나설 수 없으며 3천만 유로(약 385억 원)의 벌금을 부과한다”고 알렸다. 

이번 징계는 축구계에 꽤나 큰 파장을 가지고 올 것으로 보인다. 2010년대에 막대한 투자를 바탕으로 유럽 최고의 팀 중 하나로 떠오른 맨시티였기 때문이다. 지난 시즌 역대급 승점을 쌓으며 프리미어리그 2연패에 성공한 맨시티는 유럽 제패도 꿈꾸고 있었다. 그러나 이번 징계로 인해 챔피언스리그 우승은 커녕 유럽 무대를 밟지도 못하게 생겼다. 

맨시티의 징계 소식에 라리가의 하비에르 테바스 회장도 반응했다. 테바스 회장은 UEFA의 공식 발표 이후 자신의 SNS를 통해 "UEFA가 마침내 결정적인 조치를 내렸다. FFP를 완수하고 징계를 내리는 것은 축구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필수적이었다"고 남겼다. 

이어 "우리는 지난 몇 년간 맨시티와 파리 생제르맹(PSG)에 대해 심각한 조치를 요구해왔다. 아무 것도 없는 것보다 조금 늦는 것이 훨씬 낫다"며 맨시티의 징계 소식을 반겼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효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