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라리가 리뷰] '아쉬운 결정력' 발렌시아, 홈에서 ATM과 2-2무...이강인은 결장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발렌시아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홈에서 몰아붙였지만 아쉽게 무승부에 그쳤다. 

발렌시아는 15일 오전 5시(한국시간) 스페인 메스타야에서 열린 2019-20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24라운드 홈경기에서 아틀레티코와 2-2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발렌시아는 승점 1점을 추가하며 6위로 올라섰다. 

경기를 앞두고 선발 명단이 발표됐다. 홈팀 발렌시아는 막시 고메스, 게드스, 토레스, 파레호, 콘도그비아, 솔레르, 바스, 파울리스타, 망갈라, 가야, 도메네크를 선발 출전시켰다. 이강인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전반전 선제골을 넣은 쪽은 아틀레티코였다. 전반 14분 앙헬 코레아가 시도한 슈팅이 파울리스타의 발에 맞고 마르코스 요렌테에게 흘렀다. 요렌테는 이를 놓치지 않고 한 발 빠르게 골문으로 밀어넣으며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발렌시아는 동점골을 위해 적극적으로 임했다. 전반 40분 긴 코너킥이 막시 고메스에게 연결됐고, 고메스가 곧바로 크로스를 투입하며 찬스를 만들었다. 고메스의 크로스는 정확하게 파울리스타에 머리로 연결되며 동점골로 이어졌다. 

그러나 동점 상황은 오래가지 못했다. 전반 42분 토마스 파티가 중원에서 볼을 따낸 뒤 견제를 이겨내고 중거리 슈팅으로 다시 앞서가는 골을 성공시켰다. 이로써 전반전은 아틀레티코의 리드로 종료됐다. 

후반전에는 발렌시아가 경기를 지배했다. 발렌시아는 후반 14분 콘도그비아가 수비와 몸싸움을 이겨내고 크로스에 발을 대 방향만 살짝 바꿔놓으면서 다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후 활발한 오른쪽 공격으로 공격을 진행했다. 솔레르가 드리블 돌파 이후 막시 고메스와 케빈 가메이로에게 단독 슈팅 찬스를 만들어줬지만 슈팅이 잘못 맞으며 크게 뜨고 말았다. 절호의 찬스를 두 번이나 놓친 발렌시아였다. 

후반 35분 모라타의 헤딩 슈팅을 도메네크 골키퍼가 막아내며 위기를 넘겼다. 발렌시아는 후반 45분 호세 가야의 절묘한 중거리 슈팅마저 얀 오블락의 슈퍼세이브에 막히며 결국 2-2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경기 결과]

발렌시아(2): 파울리스타(전40), 콘도그비아(후14)
아틀레티코(2): 마르코스 요렌테(전14), 토마스 파티(전42)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효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