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A.분데스 현장리뷰] '황희찬 FT' 잘츠부르크, 홈에서 린츠에 2-3 석패...선두 내줬다

 

[인터풋볼=오스트리아(잘츠부르크)] 여명진 통신원=잘츠부르크가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하며 홈에서 린츠에 무릎을 꿇었다. 

레드불 잘츠부르크는 15일 오전 3시(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시즌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19라운드 홈경기에서 린츠에 2-3으로 패했다. 이로써 잘츠부르크는 선두자리를 린츠에 내주며 2위로 떨어졌다. 

경기를 앞두고 선발 명단이 발표됐다. 잘츠부르크는 다카와 황희찬 투톱을 가동했고, 오쿠가와를 공격형 미드필더로 배치했다. 이어 파르카스, 음웨푸, 유누조비치, 울머, 워버, 온게네, 하말류, 스탄코비치가 선발 출전했다. 

전반부터 치열한 경기가 펼쳐졌다. 잘츠부르크는 전반 4분 오쿠가와의 왼발 슈팅이 골대를 맞으면서 득점 찬스를 놓쳤다. 전반 12분에는 황희찬이 한 명을 제친 후 절묘한 패스로 다카에게 완벽한 득점 찬스를 만들어줬지만 다카의 슈팅이 골키퍼에게 걸리면서 찬스를 놓쳤다. 전반 18분에는 황희찬이 헤딩 패스로 오쿠가와에게 슈팅 찬스를 만들어줬지만 슈팅이 크게 뜨고 말았다. 

린츠는 한 번의 기회를 살리며 앞서나갔다. 전반 20분 코너킥 상황에서 수비 맞고 뒤로 흘러나온 것은 린츠의 공격수 도미니크 플리처가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이어 전반 25분에는 제임스 홀랜드가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고, 이것이 수비 맞고 굴절돼 골문 상단 구석에 꽂혔다. 

잘츠부르크는 만회골을 넣기 위해 총 공세에 나섰다. 전반 29분 황희찬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슈팅 찬스를 잡았지만 이것도 골키퍼의 슈퍼 세이브에 막혀 득점에 실패했다. 그러나 전반 41분 오쿠가와가 만회골을 터뜨리며 2-1로 전반을 마쳤다. 

후반전에도 비슷한 양상으로 펼쳐졌다. 추가골을 넣은 쪽은 린츠였다. 린츠는 후반 11분 좌측면에서 올라온 땅볼 크로스를 도미니크가 쉽게 마무리하면서 점수 차를 벌렸다. 후반 24분에는 미콜이 중거리 슈팅으로 골을 노렸지만 이것은 스탄코비치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잘츠부르크는 후반 중반 이후 린츠를 몰아붙이며 골을 노렸다. 후반 36분 코너킥 찬스를 에녹 음웨푸가 헤더로 연결하면서 한 골차로 린츠를 추격했다. 

그러나 잘츠부르크의 추격은 여기까지였다. 잘츠부르크는 측면 크로스로 계속 찬스를 노렸지만 더 이상 골은 터지지 않았고, 경기는 3-2 린츠의 승리로 종료됐다. 

[경기 결과] 

잘츠부르크(2): 오쿠가와(후40), 음웨푸(후36) 
린츠(3): 도미니크(전20, 후11), 홀랜드(전25)

사진=잘츠부르크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효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