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아직 100% 아닌 조현우-윤빛가람, FC서울전에 ‘출격 준비’

[인터풋볼=울산] 정지훈 기자= 새 시즌 울산 현대의 ‘키’가 될 조현우와 윤빛가람이 FC서울과 리그 개막전에 출격을 준비하고 있다. 아직 100%가 아니라 FC도쿄와 ACL 1차전에서는 출전하지 않았지만 리그 개막전에서는 무리 없이 출격할 전망이다.

울산 현대와 FC도쿄는 11일 오후 7시 30분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2020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F조 1차전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아쉬운 경기였지만 얻은 것도 있었다. 지난 시즌 유연한 전술 변화에 있어서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았던 김도훈 감독은 동계 전지훈련을 통해 플랜B와 C를 마련했고, 그 중 하나가 공격적인 3백이었다. 기본적으로는 4-1-4-1 포메이션을 바탕으로 한 밸런스 축구를 구사하겠지만 상황에 따라 3-4-3, 3-5-2 등 다양한 포메이션을 사용한다는 계획이었고, 이번 도쿄전에서 3-4-3 포메이션을 가동하며 가능성을 남겼다.

비록 결과를 가져오지는 못했지만 충분히 긍정적이었고, 변화를 가져갔다는 점에서는 희망을 발견할 수 있었다. 이에 대해 김도훈 감독은 “결과를 가져오지 못했지만 크고 작은 부상이 있는 가운데 선수들이 역할을 잘해줬다고 생각한다. 작년까지는 4백을 사용했는데 올해는 3백에 도전하고 있다. 시간이 짧았지만 선수들이 하고자하는 역할을 잘해줬다”며 좋은 평가를 내렸다.

긍정적인 소식은 또 있다. 아직 울산의 전력이 100%가 아니라는 점. 울산 수비의 핵심인 윤영선과 불투이스가 부상으로 빠진 상황에서 원두재, 김민덕이라는 젊은 선수들이 잘해줬고, 국가대표 수비수 정승현의 가세도 큰 힘이었다. 여기에 큰 기대와 함께 영입된 조현우, 윤빛가람도 정상 컨디션을 회복하며 서울과 리그 개막전 출격을 준비하고 있다.

이에 대해 김도훈 감독은 “윤영선과 불투이스는 부상이었다. 90분을 뛸 수 있는 체력이 아니었기 때문에 이번 경기에는 나서지 않았다”고 했고, “조현우와 윤빛가람은 100%는 아니다. 리그까지 시간이 있다. 훈련을 통해 준비를 할 것이다. 몸 관리는 잘돼있다. 리그에는 충분히 나설 수 있을 것이다”며 서울과 리그 개막전에서 출격을 예고했다.

중원-수비-골문으로 이어지는 핵심 선수들의 복귀. 울산은 더 강해진다.

사진=울산 현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