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돌아온 KBK' 김보경, "이제 시작일 뿐...더 잘하겠다"

[인터풋볼=전주] 이현호 기자=전주성으로 돌아온 김보경(30, 전북현대)이 복귀 첫 경기를 기점으로 더 올라가겠다고 다짐했다.

전년도 K리그1 챔피언 전북현대는 12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J리그 챔피언 요코하마 F.마리노스에 1-2로 패했다.

전북은 4-1-4-1을 꺼냈다. 송범근이 골문을 지켰고, 김진수, 김민혁, 홍정호, 이용이 수비에 섰다. 그 앞에 정혁이 자리했고, 2선에 이승기, 쿠니모토, 손준호, 김보경이 위치했다. 원톱은 이동국이 맡았다.

겨울 이적시장을 통해 울산현대를 떠나 전북 유니폼을 입게 된 김보경은 오른쪽 측면 공격을 맡았다. 특유의 창의적인 플레이를 시도했으나 번번이 일본 수비에 막혀 제 능력을 선보이지 못했다. 또한 경기 종료 뒤에는 다리를 절뚝이며 경기장을 빠져나왔다.

공동취재구역에서 만난 김보경은 “이번 시즌 첫 경기였다. 내용이나 결과 모두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했다. 저희가 더 준비해야 하는 부분이 나왔다. 이 경기로 더 좋아져야 한다고 긍정적으로 생각하겠다”고 돌아봤다.

이어 “매경기 잘 하려고 노력한다. 훈련했던 부분이 경기에 나오지 않아 아쉽다. 선수들 모두 공식적으로 첫 경기라 만족스러운 플레이를 하지 못했다고 생각한다. 이제 시작이니까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인터뷰 중 다리를 부여잡던 김보경은 “오랜만에 경기를 뛰다보니까 무리하게 (플레이해서) 근육 부상을 입은 것 같다. 큰 부상은 아니다”라고 설명했고, 전반 초반 상대와의 신경전에 대해 “경기가 치열했다. 기싸움도 중요한 부분이다. 순간적으로 제가 그런 행동을 한 것 같다”고 회상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